강원FC, 일본 출신 창단멤버 마사 영입

  • 등록 2011-03-11 오전 10:46:54

    수정 2011-03-11 오전 10:46:54

▲ 강원 FC 오하시 마사히로. 사진=강원FC 구단
[이데일리 SPN 이석무 기자] K리그 강원FC가 11일 일본 출신의 미드필더 오하시 마사히로(등록명 마사)를 영입했다.

마사는 2009년 처음 도입된 아시아쿼터제의 첫 수혜선수이자 강원FC 창단멤버로 K리그 팬들과 만난 바 있다.

1999년 고등학생 신분으로 요코하마 마리노스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한 마사는 '조숙한 천재'’라는 별명과 함께 J리그에서 성공시대를 열었다. 이후 미토 홀리호크, 도쿄 베르디, 가와사키 프론탈레 등을 거치며 J리그 통산 152경기에서 15골을 기록했다.

강원FC에서 활약했던 2009년 당시에는 탁월한 스루패스와 공수의 완급조절능력, 정확한 프리킥 등을 겸비한 전천후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22경기에 나서 4골 2도움을 올렸다.

강원FC로의 이적이 확정된 후 마사는 "2009년 강원FC에서 함께 뛰었던 김영후, 윤준하, 권순형, 라피치 등이 잊지 않고 반겨줘서 기뻤다"며 "빨리 팀에 적응하여 선수들과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마사는 "일본으로 돌아가서도 한국어 공부를 계속했고 강원FC 경기 또한 늘 챙겨보곤 했다"라며 "올 시즌 강원FC 목표가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이라고 들었다. 마법같은 패스로 선수들을 도와 팀의 목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일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FC 구단은 "2009년 창단 첫해 당시 마사의 연봉은 1억9000만원이었지만 강원FC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하고자 하는 마사의 현재상황을 감안해 2009년보다 대폭 삭감된 금액으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