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우리의 성평등 인식 이토록 편협했나

  • 등록 2018-07-11 오전 6:00:00

    수정 2018-07-11 오전 6:00:00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혜화역 시위’ 현장을 찾았다가 뜻밖의 논란에 휘말린 모양이다. 시위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남성혐오 발언이 나왔다는 게 그 이유다. 문 대통령을 비난하는 집회를 옹호하는 듯이 비쳐졌을 법하다. 정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시위 소감 게시글에 찬반 댓글이 이어지는 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정 장관의 경질을 요청하는 내용까지 게재됐다고 한다. 여성권익 문제를 둘러싼 우리 사회의 시각이 너무 단편적이 아닌가 우려를 감출 수 없다.

무엇보다 정 장관이 여성평등 문제를 책임진 주무장관이라는 사실에서부터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 개인적으로 집회 주최자들의 주장을 찬성하건 하지 않건 현장 분위기를 살필 필요가 있었다는 얘기다. 더구나 남자 누드모델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에서 시작된 이 시위의 동조자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정 장관이 페이스북에 “많은 여성들이 노상에 모여 함께 분노하고 절규하는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듣고 싶었다”라고 밝힌 데서도 그런 뜻이 읽혀진다.

집회 현장에서 제기된 주장이나 구호가 전적으로 옳다는 얘기는 아니다. 우리 사회의 일반적인 정서상 과격한 측면이 없지 않은 것도 틀림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참가자들이 왜 그토록 편파적인 여성관을 규탄하면서 시정을 요구하고 있는지에 대해서조차 귀를 막아서는 곤란하다. 심지어 군대에서 상관들의 부하 여군 성폭행 사건이 빈번한 데도 그 책임이 여성에게도 있다는 게 그릇된 현실 인식이다.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언급에서도 그런 일면이 확인된다. 피해자이며 약자의 입장인 여성들로서 발끈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러한 대립적인 논란으로는 뿌리 깊은 성차별 문제를 해소하기 어렵다. 오히려 남녀 사이의 갈등만 증폭되기 마련이다. 이미 일부 남성들 사이에서도 여성을 규탄하는 움직임이 엿보이고 있다. 이래서는 정부의 결혼·출산·보육 정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 여성가족부만이 아니라 총리실을 중심으로 전 부처가 함께 발벗고 나서야 할 문제다. 남녀가 서로 이해하고 협조하지 않는다면 우리 사회의 건전한 발전은 요원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