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꽃보다 '액자'…김성윤 '주카토병에 든 장미'

2018년 작
정물 그리고 상품광고 위해 제작한 액자 씌워
그림 속 병 제작 브랜드 '주카토' 액자에 박아
꽃 색·형태 부각하려 '액자'를 끌어들인 역설
  • 등록 2018-11-20 오전 12:12:00

    수정 2018-11-20 오후 9:10:51

김성윤 ‘주카토병에 든 장미’(사진=이유진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액자 안에 든 정물화. 줄기를 짧게 자른 장미가 유리병 안에 들어 있다. 이상할 거 없다. 다만 좀 특이하다. 액자의 매트 부분에 ‘주카토’(ZUCCATO)란 단어를 유독 강조한 거다. 그림을 감상하는 데 방해가 될까봐 있어도 지우는 판인데.

작가 김성윤(33)은 익명성에 관심이 많단다. 그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고안한 것이 그림 속 병을 제작한 브랜드 ‘주카토’. 앤디 워홀이 ‘캠벨스프’를 예술적 이미지로 생산한 걸 떠올리면 이해가 쉬울 거다.

‘주카토병에 든 장미’(2018)는 그렇게 작가가 직접 그린 정물에 상품광고를 위해 제작한 액자까지 씌워낸 작품. 꽃이 가진 색·형태를 부각하려고, 기꺼이 액자를 끌어들였다는 말이다. 대단한 역설이지만, 성공한 듯싶다. 통째로 돋보인다.

내달 7일까지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7길 이유진갤러리서 이윤성과 여는 2인전 ‘서브-프레임’에서 볼 수 있다. 아티스트 프레임 안 린넨에 오일. 67.9×59.4㎝. 작가 소장. 이유진갤러리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