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어워즈]삼성자산운용 "TR 지수 좇는 ETF, 순자산 1조 돌파했죠""

삼성자산운용, KG제로인 펀드어워즈 ETF부문 수상
ETF 총괄 문경석 상무 "고객 선택 덕에 새로운 도전 가능"
"주식 및 채권 아닌 대체투자 커버해 고객 자산배분 도움"
  • 등록 2019-01-29 오전 5:20:00

    수정 2019-01-29 오전 5:20:00

문경석 상무가 최근 인터뷰에서 올해 대한민국 펀드어워즈 ETF 부문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삼성자산운용)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삼성자산운용의 상장지수펀드(ETF) 자산 규모는 지난 25일 기준 23조4280억원이다. 전체 ETF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3.5%다. 자산 성장률과 시장 점유율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etf 자산규모는 전년대비 16% 늘어 같은 기간 전체 시장 성장률(14.4%)을 웃돌았다. 그러는 동안 시장점유율은 52.8%에서 1% 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삼성자산운용이 펀드평가사 케이지제로인이 주최하는 ‘2019년 대한민국 펀드어워즈’에서 ETF 부문에서 수상한 데는 이런 배경이 있다. 시장점유율이 과반이라는 것과 시장점유율이 갈수록 커진다는 것은 드문 일이다. 금융투자업뿐 아니라 어느 업종에서도 흔치 않다. 투자업계에서는 “ETF는 코덱스(KODEX)”라고 연상하는 게 큰 무리는 아닐 정도다. 코덱스는 삼성자산운용 ETF 상품을 통칭하는 브랜드다.

문경석 삼성자산운용 패시브운용본부장(상무)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시장을 선점하고 높은 점유율을 가진 덕에 고객을 위한 새로운 도전과 연구를 계속할 여유가 있는 편”이라며 “이로써 다시 고객 선택을 받게 돼 시장점유율이 더 높아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 것이 수상으로 이어진 듯하다”고 말했다. 문 상무는 삼성자산운용 ETF를 총괄하는 자리에 있다.

지난해 성과로 코덱스 MSCI Korea TR 상품을 꼽았다. 이 상품은 MSCI KOREA Gross TR 지수 수익률을 추종하는 상품이다. TR(Total Return) 인덱스는 구성 종목의 가격 변동과 배당 수익을 반영한 지수다. 이 지수를 좇는 상품은 국내에서 삼성자산운용에서 처음으로 출시했다. 지난해 12월 순자산 1조원을 뛰어넘는 성과를 거뒀다. 2017년 11월 출시한 지 1년여 만이다.

문 상무는 “TR상품은 우리가 독창성을 갖고 개발한 것이고, 그 결과 다른 운용사도 비슷한 상품을 내놓기 시작했다”며 “단순히 우리가 투자를 많이 유치한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새로 출시한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결국에는 ETF 시장 파이를 키웠다는 데 더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코덱스 선진국 MSCI 월드 ETF 운용자산이 지난해 3000억원을 넘긴 것도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ETF는 선진국 지수에 편입된 23개국 상장 주식에 투자한다. 1600여 종목을 시가총액 순으로 지수에 반영하는 것이다. 문 상무는 “해외 자산에 투자한 한국 ETF 중에 자산 규모가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고 했다.

삼성자산운용은 올해 ETF 상품 15개를 추가로 상장할 계획이다. 문 상무는 “우리 EFT 시장은 대체투자 영역을 담은 상품이 부족한 면이 있다”며 “주식과 채권이 아닌 이런 시장까지 맡아서 고객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데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투자에 대한 조언을 구하는 질문에 문 상무는 `장기·글로벌·생애주기·저비용투자` 등 `장글생저`를 투자 원칙으로 제안했다. 그는 “투자는 위험을 감수하는 행위이고, 변동성을 극복하는 것이 이기는 투자 방식”이라며 “투자금이 어떤 목적에 쓰일 것인지를 명확히 하고 목적에 맞는 투자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