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도쿄돔 재입성..日 활동 본격 재개

  • 등록 2013-02-25 오후 2:58:56

    수정 2013-02-25 오후 2:58:56

JYJ 도쿄돔 콘서트 예고 포스터
[이데일리 스타in 조우영 기자] 그룹 JYJ(김재중·박유천·김준수)가 4년 만에 일본 활동을 본격 재개한다. 그 첫 무대는 도쿄돔이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씨제스)는 25일 공식 홈페이지에 JYJ의 일본 도쿄돔 콘서트 예고 포스터 이미지를 게재했다. 총 3일간 치러진다는 내용 외 구체적인 일정이나 설명은 아직 없다. 3월1일 관련 정보가 공식 발표된다는 문구가 전부다.

씨제스 측 관계자는 “JYJ가 도쿄돔에서 팬들을 만나는 것은 4년만”이라며 “이번 콘서트는 여러 뜻깊은 의미를 지녔다. 곧 일본 측 파트너와 계약 등과 관련한 내용을 알려 드릴 계획”이라고 말을 아꼈다.

앞서 1월 일본 동경지방재판소는 JYJ의 일본 내 독점 매니지먼트 권한을 주장하는 에이벡스에 대해 패소 판결했다. 더불어 JYJ의 소속사인 씨제스에게 에이벡스는 약 6억 6000만엔(약 78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동경지방재판소는 또 에이벡스가 씨제스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실을 공지했다고 인정하고 씨제스 대표 개인에게도 손해배상금 약 100만엔(약 1100만원)을 지급하라는 판결도 함께 내렸다. 에이벡스 측은 이러한 판결에 항소한 상태이나 JYJ는 사실상 활동이 자유롭게 됐다.

JYJ는 한국에서 2009년 11월 SM에 대한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을 받은 후 씨제스를 통해 2010년 2월께 에이벡스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활동 범위와 관련해 양측이 갈등을 빚으면서 에이벡스는 2010년 9월 JYJ의 일본 내 활동을 중지시켰다. 씨제스는 이에 에이벡스 측에 전속계약해지를 통지했고 에이벡스는 JYJ에 대한 일본 내 독점 매니지먼트 권한이 있다고 주장하며 콘서트 등 일본 활동에 제동을 걸었다.

씨제스는 “일본 사법부가 에이벡스의 JYJ에 대한 일본 내 방해활동을 인정하고 이를 금지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판결을 계기로 JYJ의 일본 내 활동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JYJ는 지난해 11월 전 소속사였던 SM 엔터테인먼트 사이의 전속 계약 분쟁이 3년 4개월 만에 양측의 합의로 마무리되며 송사에서 빠져나왔다. 이어 에이벡스와의 소송도 승소 판결이 나면서 모든 법적 소송을 끝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