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젝키 해체 후 10년 만에 그룹 결성

  • 등록 2011-03-22 오전 10:23:52

    수정 2011-03-22 오전 10:53:05

▲ 타이푼과 길미, 은지원(왼쪽부터)이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클로버

[이데일리 SPN 김은구 기자]가수 은지원이 젝스키스 해체 후 10년 만에 그룹을 결성했다.

소속사 GYM엔터테인먼트는 은지원이 길미, 타이푼과 함께 클로버라는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은지원은 소속사를 통해 “오래 전부터 이 친구들과 함께 작업을 해오면서 같은 음악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있어 그룹 활동을 하면 서로 하고 싶은 음악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그룹 결성 계기를 설명했다.

은지원은 또 “이번 프로젝트 앨범은 오토튠과 후크송이 대세인 최근 대중음악의 세태에 따르지 않고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을 비롯한 앨범 전반에 모두 참여해 우리만의 음악으로 나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들은 `라 비다 로카`(La Vida Loca)라는 타이틀곡으로 활동할 예정으로 오는 28일 뮤직비디오 티저에 이어 31일 온, 오프라인을 통해 동시에 공개된다.

▶ 관련기사 ◀
☞은지원, '1박2일' 찍다 섬에 고립 왜?
☞'은초딩' 은지원, 다큐 내레이션 도전
☞은지원 "젝스키스 해체, 내가 제안"
☞[포토]은지원-박명수 `최고의 엔터테이너상 공동 수상`
☞박명수·은지원, KBS 연예대상 최고엔터테이너상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