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다우지수 800p 폭락..2월 이후 최대 하락폭

  • 등록 2018-10-11 오전 5:26:19

    수정 2018-10-11 오전 5:42:04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뉴욕증시 주요지수들이 10일(현지시간) 폭락장을 연출했다. 미국 금리상승 우려와 기술주 불안이 겹치면서다.

이날 다우지수는 808.68포인트(3.06%) 급락, 2만5621.89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S&P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각각 93.77포인트(3.26%)와 311.36포인트(4.02%) 주저앉은 2786.57과 7426.65에 거래를 마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