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김민희, ‘강변호텔’ 시사회 전날 日여행 떠나..관객 소통 차단?

  • 등록 2019-03-22 오전 10:26:06

    수정 2019-03-22 오전 10:26:06

(사진= 전원사)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영화 ‘강변호텔’ 언론·배급 시사회 전날 일본으로 떠났다고 SBS funE가 22일 보도했다.

두 사람을 아는 한 측근은 SBS funE에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20일 낮에 일본 구마모토에 갔다”며 귀국 날짜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개인적 여행인지 촬영이나 일과 관련돼 출국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구마모토에 도착한 홍상수와 김민희는 외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행보에 감독과 배우로서의 책임감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관객과 소통을 차단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두 사람은 외국에서 열리는 영화제 행사에는 꾸준히 동반 참석하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앞서 발표한 영화 ‘그 후’, ‘풀잎들’ 등의 시사회, 인터뷰 등에 모두 불참하고 있다.

한편 홍상수-김민희는 지난 2015년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촬영하면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지난해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기자간담회를 통해 사랑하는 사이임을 밝혔다. 홍상수 감독은 부인과 이혼 소송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