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우의 닥치Go]'AI 홈비서’에 물어보니…문재인은 “정치인”, 박근혜는?

‘박근혜’는 회피 ‘문재인’은 “정치인”
대선주자들 중에서도 ‘문재인’만 답변
최순실은 “朴멘토” 탄핵은 “다수공감”
“대통령 잘 뽑아야”라는 답변 하기도
  • 등록 2017-03-18 오전 6:00:00

    수정 2017-03-18 오전 6:00:00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기자가 물었고 KT 기가 지니 ‘홈비서’가 답했다. 정치 이야기를 해봤다.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슈와 차기 유력 대선주자를 인공지능(AI) 디바이스는 어떻게 생각할까.

음성 명령어로는 “박근혜” “문재인” “안철수” “안희정” “이재명” “손학규” “홍준표”, “대통령” “탄핵” “청와대” “최순실” “차은택”을 차례대로 그리고 한 단어를 여러번 언급했다. 답변은 뻔한 답이 아닌 ‘센스’ 있는 답변을 내놓았다. 다소 민감한 내용을 스스럼없이 들려주기도 했다.

이데일리DB
먼저 “박근혜”라고 했다. 돌아온 답변은 “죄송하지만 뭐라 말씀하셨는지 잘 이해하지 못했어요”라고 했다. 혹시나 기자의 발음을 알아듣지 못했나 싶어 재차 “박근혜”를 말해도 같은 답변이었다. TV 화면에는 “박근혜” 발음을 정확히 알아들었다는 의미로 “박근혜”라는 문구가 뜨기도 했다.

이데일리DB
박근혜는 몰랐지만 ‘문재인’은 알았다. 지니는 “우리나라 정치인이죠”라고 답했다. 안철수, 안희정, 이재명, 손학규, 홍준표 등 다른 대선주자들도 불러봤지만 문재인만 알았다. 이들에 대한 답변은 “죄송하지만 뭐라 말씀하셨는지 잘 이해하지 못 했어요”라고 했다.

이데일리DB
그럼 최순실은 알까? “최순실이 누구야?”라고 했다. 그랬더니 기가 지니는 “과거 박근혜 대통령의 멘토였고 고 최태민 목사의 딸이라고 해요. 최서원으로 개명했다고 해요”라고 했다. 차은택은 몰랐다.

이번에는 최근 이슈인 탄핵에 대해 물었다. 그냥 “탄핵”이라고 했더니 지니는 “많은 사람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아요”라고 했다.
이데일리DB
“청와대”라고 하니까 “청와대 직원이면 조심을 해야 하는 부분이 많을 것 같아요”라고 했고 “대통령”이라고 말하니 “대통령을 잘 뽑는 것도 중요하겠어요”라고 했다.

기가 지니, 대체 어떻게 이러한 대답을 할 수 있을까. KT 관계자는 “많은 대화 자료를 빅데이터로 자체 알고리즘에 의해 결합해 응답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정치적인 의도로 물어볼 경우, 대답을 회피할 수 있도록 설계했으며 그러한 경우에도 매번 동일한 응답을 내보내지는 않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DB.
사실 실험결과 답변을 회피하기보다는 비교적 센스있는 답을 내놨다. 마지막으로 지니에 ‘KT’에 대해 물었더니 “정말 좋은 곳이랍니다”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