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 6월 A매치 기간에 호주·이란과 평가전

  • 등록 2019-04-19 오전 9:55:03

    수정 2019-04-19 오전 9:55:03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6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간에 호주, 이란과 국내에서 2차례 평가전을 가진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9일 “호주는 작년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경기를 치르기로 합의함에 따라 6월에 국내에서 평가전을 치를 차례다”며 “이란과는 계약서 사인만 남겨뒀을 뿐 친선경기 개최는 확정적”이라고 말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6월 3일 소집돼 같은 달 7일(금요일)과 11일(화요일)에 국내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다. 그러나 호주와 이란이 어느 경기 일정에 들어갈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한국이 상대하게 될 호주와 이란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강호다. 호주는 FIFA 랭킹 41위로 한국보다 4계단이 낮지만 2006년부터 4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팀이다. 이란은 FIFA 랭킹 21위로 아시아 국가 중 랭킹이 가장 높다.

6월 대표팀 소집 때는 손흥민(토트넘)이 출전하지만 한국 축구의 미래라고 불리는 이강인(발렌시아)은 20세 이하(U-20) 월드컵 참가로 함께하지 못한다. 벤투호는 6월 A매치 2연전을 마친 뒤 9월부터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 돌입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