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맑지만 기온 ‘뚝’…서울 아침 6도

중부내륙·남부산지 서리
  • 등록 2018-10-11 오전 6:00:00

    수정 2018-10-11 오전 6:00:00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송이라 기자] 오늘(11일)은 서울의 아침 기온이 6도까지 떨어지는 등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하겠다.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4~7도 가량 낮아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1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충남과 전라도,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서해안에는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 이번주 내내 추위가 이어지겠다고 전망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울 것으로 것으로 보인다.

오늘 아침 중부내륙과 남부산지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일부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까지 해안과 강원산지, 제주도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전국이 차차 건조해질 것”이라며 “시설물 관리와 산불 등 각종 화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6도, 대구는 8도로 오늘보다 5~6도 낮겠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5도, 광주와 대구 17도로 전망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중부 먼바다에서 최고 4m까지 매우 높게 일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