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 '비정상회담' 출연 "국회 중재하느라 늘 진땀"

  • 등록 2017-09-04 오전 11:54:22

    수정 2017-09-04 오전 11:54:22

사진-JTBC ‘비정상회담’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비정상회담’에 출격한다.

4일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는 대한민국 국회의장 정세균이 출연해 “늘 중재하느라 진땀을 흘리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토론을 진행한다.

이날 녹화에는 신사의 나라, 영국에서 온 하메드와 최근 국정 논쟁으로 화제가 된 베네수엘라에서 온 안토니오가 출연해 다채로운 토론이 이루어졌다.

각 나라 국회의 이미지에 대한 토론을 시작하자마자 오오기는 “국회의원에 대한 이미지가 일단 안 좋아요”라고 말해 정세균을 진땀 흘리게 했다. 이어 정세균 의장에게 우리나라의 국회 이미지에 대해 질문하자 매우 솔직한 대답을 들려 줘 눈길을 끌었다.

또한 나라별 국회의 독특한 특징과 드레스코드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계속 됐다. 특히 정당간의 싸움이 과열 되어 몸싸움으로 번진 사건들에 대한 다양한 나라별 입장에 대해 들어볼 수 있었다.

사진-JTBC ‘비정상회담’
이어 각 나라 별 국회의사당에 대한 자랑을 시작했는데 이에 질세라 정세균 의장 역시 우리나라 국회의사당에 대한 자랑을 시작했다.

특히 정세균 의장은 4월에 피는 벚꽃이 매우 장관이니 다국적 멤버들도 의장실에 놀러 와 벚꽃을 즐기라고 파격 제안 했다. 이에 MC 전현무는 “이 친구들은 진짜 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또한 이날 녹화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무분별한 SNS 게시물과 가짜 뉴스의 처벌 강화법에 대한 불꽃 튀는 토론이 진행돼 눈길을 모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오늘(4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될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