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박물관]②하와이에 메로나가?…전 세계 16개국 수출 중

1995년 하와이 시작으로 전 세계 시장서 인기 몰이
지난해 해외시장만 130억 매출…10년 만에 4배 성장
  • 등록 2018-10-12 오전 6:00:00

    수정 2018-10-12 오전 6:00:00

1995년 하와이를 시작으로 수출을 시작한 메로나는 전 세계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브라질 상파울루 거리에서 시민들이 메로나를 즐기고 있다. (사진=빙그레)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미국 하와이주(州) 가운데 가장 큰 섬이자 세계적인 휴양지로 잘 알려진 하와이에 국내 아이스크림 ○○○이 있다. ○○○에 들어갈 정답은 바로 빙그레 ‘메로나’(Melona)다.

고개를 갸웃거릴 수 있을 법 하지만, 메로나가 미국에 첫 선을 보인 것은 20여년 전인 지난 1995년 하와이에 수출을 시작하면서부터다. 초기엔 한국 교민을 상대로 판매하다 시간이 흐르면서 현지 시장에서도 인지도가 높아져 현재 하와이 지역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코스트코의 아이스크림 바 종류 판매 1위를 기록 중이다.

출시 25주년을 맞은 메로나가 해외 매출 확대에 적극 나서면서 세계적 브랜드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11일 빙그레에 따르면 메로나는 해외 시장에서만 지난해 1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 2008년(35억원)과 비교하면 10년 만에 4배 가까운 성장세를 올린 셈이다. 하와이를 시작으로 현재 고정 수출국만 전 세계 16개국으로, 올해엔 19개국에 수출했다. 빙그레는 멜론을 기본으로 딸기, 바나나, 망고 등 각 나라의 선호 과일에 맞춘 다양한 맛을 개발, 전 세계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온라인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에 등재되고 페이스북과 블로거를 통해 마니아 층이 늘고 있다고 빙그레 측은 전했다.

실제 위키피이아에 ‘메로나’를 검색하면 ‘대한민국 빙그레에서 1992년에 출시한 막대 아이스크림이다. 1995년부터 미국 하와이에, 2002년 브라질에 판매를 개시한 메로나는…해외 진출 성공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그래픽=이미나 기자.
특히 북미 지역에서 인기가 높은데, 빙그레는 현지 시장 인기를 바탕으로 국내 빙과업계로는 처음으로 미국 현지 생산·판매를 하고 있다.

2016년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현지 법인을 설립 후 1년에 걸쳐 현지 생산을 위한 검토를 끝낸 빙그레는 작년 7월부터 미국 서부 워싱턴주 밸뷰에 있는 ‘루체른 푸드’(Lucern Foods)사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생산 및 판매에 돌입했다.

메로나를 현지 생산하는 미국 파트너사 루체른 푸드는 세이프웨이(Safeway) 등 2200여개 슈퍼마켓을 소유한 앨버트슨 컴퍼니(Albertsons Company Inc.)의 계열사로, 자체브랜드(PB) 제품 생산 및 OEM 특화 공장이다. BRC(British Retail Consortium) 및 코셔(Kosher) 등 국제적인 각종 품질 인증을 바탕으로 최신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인근에 있는 우유 공장에서 공급되는 신선하고 질 좋은 원료를 사용해 아이스크림을 생산할 수 있는 특장점이 있다.

빙그레는 미국으로 수출되는 국내 아이스크림 수출액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현재 미국에서 연간 1300만개 이상의 메로나를 판매하고 있으며, 교민 및 중국 마켓 내 판매를 기반으로 현지인 시장으로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여러 이색 제품과 콜래보레이션을 바탕으로 온·오프라인에서 긍정적인 소비자 반응을 얻고 있다”며 “해외 진출을 적극 추진해 메로나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