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文대통령 ‘신남방정책 상징’ 자리매김(종합)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 文대통령, 모디 인도 총리와 삼성전자 공장 방문
“제 딸도 한국에서 요가강사 한다” 13억 인도인 마음 공략하며 러브콜
“한·인도, 경협 최적의 파트너” 강조…CEPA·RCEP 조속 타결 희망
인도 동포 150여명 초청해 만찬간담회 “참으로 고맙고 자랑스럽다” 격려
  • 등록 2018-07-10 오전 6:00:01

    수정 2018-07-10 오전 6:00:01

[뉴델리=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간 9일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열린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특히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예정에 없이 깜짝 방문하면서 한·인도 경제협력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이는 신남방정책의 핵심협력국인 인도와의 경제협력 지평을 보다 확대한 것이다. 또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도국빈 방문 이틀째를 맞아 삼성전자 공장 준공식 참석 이외에 △스와라지 외교장관 접견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참석 △간디기념관 방문 △동포 만찬간담회 일정을 소화하는 강행군을 이어갔다. 특히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에서는 인도 문화를 극찬한 연설로 13억 인구대국 인도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간디기념관을 방문해 ‘마하트마 간디’로 불리는 인도의 정신적 지도자인 간디의 마지막 모습를 살펴본 것도 유사한 맥락이다.

◇文대통령·모디 총리, 공장 신규라인 시찰…文대통령 “노이다 공장, 한·인도 상생협력 모델”

노이다 신공장은 최근 삼성전자가 인도 내수시장 확대 및 수출 대응을 위해 새롭게 증설한 곳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를 비롯해 양국 주요 인사는 물론 삼성 및 협력사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 측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고동진 대표이사, 홍현칠 부사장, 노이다 공장장인 윤병관 상무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신규라인을 둘러보았다. 이후 특별한 사연을 가진 현지 근로자 2명으로부터 최초로 생산된 휴대폰을 전달받고 뒷면에 친필로 서명을 하는 기념행사를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노이다 공장은 한국과 인도의 50여개 부품회사가 협력하는 양국 간 진정한 상생협력의 모델”이라면서 “노이다 공장이 양국 경제 발전에 서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인도의 젊은 인구, 지리적 이점, 기초과학기술 역량과 한국의 경공업, 중공업, 첨단IT 까지 이어지는 경제발전 경험이 결합된다면 양국이 성공적인 파트너가 될 것”이라면서 “인도에서 생산된 제품이 중동, 아프리카 등 제3국 수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 양국 경제 협력의 결실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간디기념관을 방문해 정상간 상호 신뢰와 우의도 다졌다. 간디기념관은 인도 독립운동 상징이자 정신적 지도자인 마하트마 간디가 생애 마지막 144일을 지낸 곳으로 1948년 1월 우파 힌두교도 청년에게 암살당한 곳이다.

◇“인도인의 마음을 얻어라” 文대통령 특유의 연설로 인도에 경협 러브콜

인도인의 마음을 얻기 위한 문 대통령의 애틋한 노력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델리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한 뒤 기조연설을 통해 나마스떼, 트레킹, 명상, 요가, 볼리우드, 카레 등의 단어를 언급하면서 한국과 인도와의 협력을 부각시켰다. 이는 지난달 러시아 국빈방문 당시 톨스토이 등 러시아 문학의 거장들을 인용한 방식과 유사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과거 인도 ‘라다크’로의 트레킹 경험은 물론 △세계 4대 문명 발상지로 세계사에 인도가 남긴 발자취 △불교와 힌두교의 탄생 및 명상과 요가 △수학에 숫자 영(0), 십진법, 분수 개념 도입 △문학·물리학·경제학· 평화 등의 분야에서 노벨상 수상자 배출 △볼리우드의 독창적인 영화산업 등을 예로 들면서 인도문화의 우수성을 극찬했다.

특히 “인도 국민들은 현대차를 타고, 삼성 휴대폰을 사용한다”며 “한국 국민들은 요가로 건강을 지키고, 카레를 즐겨 먹는다. 제 딸도 한국에서 요가 강사를 한다”고 가족사까지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인도와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강국 수준으로 끌어올리려고 한다. 한국이 인도에게 최적의 파트너”라며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 협상과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협상이 조속한 시일 내에 타결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文대통령 “올해부터 인도 표준교과서에 ‘촛불혁명’ 실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인도 각계에서 활약 중인 동포 150여명을 초청해 만찬 간담회도 열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해부터 인도 표준교과서에 한국의 민주화와 경제발전, 촛불혁명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실린다는 반가운 소식을 들었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인도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온 여러분이 참으로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도 현지에 진출한 국내 기업들의 애로 해소는 물론 비자발급 및 체류허가 문제에 대한 개선도 동포들에게 약속했다.

한편 이날 동포간담회에는 인도에서 창업해 성공신화를 쓰고 있는 청년 CEO, 인도 진출 기업인, 한·인도 다문화가정 부부, 유학생 등이 참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