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사장 “송현정 기자 논란, 준비 부족 인정”

  • 등록 2019-05-15 오전 11:37:16

    수정 2019-05-15 오전 11:37:16

사진=KBS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양승동 KBS 사장이 문재인 대통령 대담으로 인한 송현정 기자에 대한 논란에 “좀 더 충분하게 준비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답했다.

양 사장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송 기자에 대해 “이렇게까지 다양한 반응을 예상하지 못했다”며 “송현정 기자로 인터뷰어가 결정되고 포맷이 결정된 게 1주일 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가지 다양한 분석 기사와 의견들을 보고 있다”며 “송 기자도 지금 같은 상황을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 KBS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서 거듭나기 위하 성장통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양 사장은 지난해 4월 취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