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發 차입 경고등]아우성치던 전환사채 투자자…매각 발표후 환호성

아시아나 매각결정→주가급등→CB대박
전월 '한정' 의견에 EOD 염려..드라마틱 반전
임태순 케이프 사장 '신의 한수' 업계 주목
  • 등록 2019-04-18 오전 5:25:00

    수정 2019-04-18 오전 8:31:41

[이데일리 김다은 기자]
[이데일리 김대웅 기자] 아시아나항공(020560)의 전격적인 매각 결정에 애 끓이던 10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투자자들이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최근까지만 해도 감사의견 한정 등으로 액면가를 한참 밑돌던 주가가 매각 소식과 함께 순식간에 치솟으면서 전환가(5000원)를 훌쩍 뛰어넘었기 때문이다. 오랜기간 마음 고생이 심했지만 결과적으로 성공적인 투자가 된 셈이다.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1년 전 CB 발행 이후 한 달여 지난 시점부터 줄곧 액면가를 밑돌았고 투자자들은 투자금 회수가 불확실해진 탓에 전전긍긍해 왔다. 재무 구조 부실 등으로 매각이 아닌 법정관리로 가게 될 경우 채권 상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해 큰 손실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전세가 순식간에 역전되자 CB 투자가 신의 한수였다는 평가마저 나오고 있다.

◇ 지옥에서 천당으로..1천억 CB의 뒤바뀐 운명

17일 아시아나항공의 주가는 전일 대비 15.7% 하락한 7120원에 거래를 마쳤다. 단기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한국거래소로부터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됐고 이날 깊은 조정을 받았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매각 이슈가 불거지면서 이달 들어서만 두배 가량 급등한 상태다. 이번 이슈가 불거지기 전까지만 해도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올해 내내 4000원 안팎에 머물다가 최근에는 감사의견 한정을 받으면서 3000원대까지 떨어진 상태였다.

그러던 중 박삼구 회장의 전격 퇴진과 함께 아시아나항공이 시장에 매물로 나오면서 주식시장에서 가치 재평가가 빠르게 이뤄졌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상환이 불확실하다며 담보까지 요구했던 CB 투자자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마침 지난 13일부터 전환 청구가 가능해졌고 현재 주가 기준으로도 이미 40% 이상의 수익을 낼 수 있는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한달 전만 해도 CB 투자자들은 아시아나항공의 감사의견 비적정 사태로 신용등급 하락 위험이 발생하자 기한이익상실(EOD) 가능성을 염려했다. 그야말로 드라마틱한 상황 전개다.

◇ “ABS 과다..문제 생겨도 누군가 인수”

1년 전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87회 CB는 케이프투자증권이 500억원, 에이원자산운용 100억원, NH투자증권·큐캐피탈 400억원을 각각 투자했다. 전환가는 액면가와 동일한 주당 5000원이다. 이 가운데 이번 CB 투자를 주도한 케이프투자증권의 임태순 사장의 ‘대박’ 소식에 금융투자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그는 IB와 자기자본투자(PI)에 밝아 사모펀드의 귀재라 불린다. 이번 CB 투자 역시 남들과 다른 투자판단 기준이 작용한 결과다.

임 사장은 “1년전은 물론이고 최근까지만 해도 아시아나항공에 거액을 투자할 가치가 있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며 “역설적으로 들리겠지만 투자할 때 안 좋은 소리를 많이 들으면 성공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도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아시아나항공의 펀더멘털이 탄탄해 혹여나 돌발적인 문제가 생겨도 누군가가 인수할 거라 봤다”면서 “투자 수익을 확신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장 차익 실현을 하기보다 좀 더 긴 투자를 할 의향을 내비쳤다. 임 사장은 “아직은 평가이익에 불과한 상황이기 때문에 더 길게 보고 있다”며 “매각 관련 한동안 부침이 있겠지만 결국 아시아나항공의 펀더멘털이 강화되는 쪽으로 흘러가게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돌이켜보면 1조원이 훌쩍 넘는 아시아나항공의 자산유동화증권(ABS) 때문에라도 법정관리행은 어렵고 결국 매각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본 것이 합리적 판단이었다는 평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