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눈길 사로잡은 스타트업 아이디어 향연

유레카파크 등에 부스 마련한 국내·외 혁신 스타트업
  • 등록 2018-01-12 오전 7:00:00

    수정 2018-01-12 오전 7:00:00

링크플로우 관계자가 한 관람객에게 자사 제품인 넥밴드 형태 카메라를 소개하고 있다. 이 제품은 사용자가 목에 건 채로 360도 풀HD 영상을 촬영하고, 실시간 스트리밍도 가능하다. 삼성전자 C랩 프로그램 이후 분사를 선택했으며, 현재 일본 보안시장 진출도 준비 중이다. 삼성전자 제공
[라스베이거스(미국)=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국내·외 스타트업들도 세계 최대 전자·자동차 산업 전시회 CES 2018에서 자웅을 겨뤘다. 라스베이거스 샌즈엑스포에 마련된 스타트업 전용관 ‘유레카 파크’에만 900여개 업체가 부스를 마련해 각자 색다른 아이디어와 사업 방식을 선보였다.

◇시각장애인 도우미, 가상화폐 전자지갑, 방사능 측정기

국내 업체로는 우선 삼성전자(005930)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C-Lab)’ 팀들과 이전 기수에서 분사를 선택한 곳들이 나란히 모여 부스를 차렸다. 우선 현재 기수로는 △휴대용 지향성 스피커 ‘S레이(S-RAY)’ △폐 합병증을 예방하는 호흡재활 솔루션 ‘Go브레쓰(GoBreath)’ △저시력 장애인을 위한 시각보조솔루션 ‘릴루미노(Relumino) 글래스’ 등이 첫 선을 보였다.

S레이는 스피커에서 소리가 앞에 있는 사용자에게만 들리게끔 하는 기능을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 전신 마취 후 폐 재활을 돕는 Go브레쓰는 기존의 호흡 재활 훈련 기구가 환자 혼자서 하기 불편한 점에 착안해 전용 기기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이를 돕는다. 릴루미노는 지난해 8월 저시력자를 위한 기어VR 앱으로 주목받았던 곳인데, 이번에는 선글라스 형태의 제품을 처음 소개했다.

분사를 선택해 별도 법인을 세운 ‘스핀오프’ 팀들도 바로 앞에 나란히 부스를 마련했다. 이놈들연구소, 망고슬래브 등 유명세를 탄 곳들부터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곳들까지 총 7곳이 참여했다.

키페어가 출시한 전자지갑 ‘키월렛’ 제품. 동급 제품과 비슷한 가격에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해 보안 인증을 강화했다. 사진=이재운기자
이와 별개로 참가한 업체들도 눈길을 끌었다. 최근 화두인 가상화폐(암호화폐)를 물리적으로 별도 저장·보관하는 ‘전자지갑’ 제품을 선보인 ‘키페어(Keypair)’는 동종 제품과 비슷한 가격대인 20만원대 가격에 지문인식까지 장착한 제품을 선보였다. 키페어 관계자는 “현재는 블록체인과 이더리움을 지원하고 있는데 향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라이트코인 등 다른 전자화폐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사능이나 전자파 등을 측정하는 센서를 개발한 ‘테크노니아’는 스마트시티 전시관에 부스를 마련하고 개인이나 산업 현장 안전을 위한 자사 제품을 소개했다. 테크노니아 관계자는 “방사능 센서는 미국이나 러시아 등지에서 많이 팔리고, 국내에서는 전자파 센서가 인기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 빌딩 관리, 1인가구 지킴이, AI 스마트홈 기기

해외 업체들도 역시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였다. 캐나다의 ‘플로우박스(Flowbox)’는 배관을 보다 쉽게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배관(Plumbing)’ 제품을 선보였다. 물엑 관련된 문제점들(Water Damage)을 근본적으로 해결해 가정은 물론 건축물 관리자의 전체 배관 관리를 용이하게 해주는 제품이라고 부스 관계자는 설명했다.

스위스 ‘미티피’의 가상 룸메이트 솔루션. 마치 집 안에 다른 거주자가 있는 것처럼 스피커를 통해 음성을 내보내 침입자를 예방하거나 쫓아내는 기능을 제공한다. 사진=이재운기자
스위스 소재 업체인 ‘미티피(Mitipi)’는 스피커를 통해 침입자를 쫓아낼 수 있는 ‘가상 룸메이트(Virtual Roommate)’ 솔루션을 소개했다. 스피커와 전용 앱을 연동해 마치 누군가 집 안에 있는 것처럼 위장할 수 있어 유용하다는게 부스 관계자의 설명이다.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스마트비잉스(Smartbeings)’는 인공지능(AI)을 통해 얼굴인식과 음성 제어, 스마트홈 허브 역할을 모두 할 수 있는 ‘우후(WOOHOO)’라는 제품을 내놨다. 개별 사용자를 인식하고 각자에 맞춘 기능을 제공한다. 하만 JBL스피커를 적용해 높은 수준의 음향도 지원한다.

유레카파크 한켠에는 삼성전자가 후원하는 스타트업 지원 사업 ‘삼성 넥스트’ 관련 좌담회 부스가 마련돼 데이비드 은 삼성넥스트 사장과 삼성넥스트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대표자들이 주제 발표를 이어가기도 했다.

미국 스마트비잉스의 스마트홈 허브 기기 ‘우후(WOOHOO)’. 사진=이재운기자
CES 2018 유레카파크 한켠에 마련된 삼성 넥스트 좌담회장에서 발표자와 사회자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재운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