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상가 ㎡당 월세 100만원 ‘훌쩍’…“유커 라이라이”

상가 임대료 오르고 공실률 줄어
유커, 국경절 8만5588명 입국
사드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
공실률도 전분기比 0.6%P 줄어
  • 등록 2018-10-25 오전 6:00:00

    수정 2018-10-25 오전 6:00:00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확 줄어들었던 ‘유커’(游客·중국인 관광객) 숫자가 차츰 회복세를 보이면서 한동안 침체했던 서울 명동 상가시장도 활기를 띠고 있다. 명동 상권 상가 임대료가 오르고 공실률(빈 점포 비율)이 줄어들면서 사드 사태 이전의 활황세를 되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종합부동산 서비스 회사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명동의 메인 거리인 명동8길 기준 ㎡당 임대료는 100만4979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관계자는 “지난 2016년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이 단체관광을 전면 금지(한한령)한 이후 확 줄어들었다가 일부 해제로 중국인 관광객이 늘면서 명동 상권 몸값도 뛰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중국인 관광객 수는 사드 사태 이전 수준을 상당 부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 8월 한 달 동안 방한한 외국인 관광객 중 중국인 입국자 수는 47만명으로 전년 대비 41% 증가했다. 사드 사태 발생 1년 전 12개월(2016년 3월~2017년 3월) 평균의 71% 수준이다.

10월 들어서는 사드 이전 수준을 회복한 상태다. 법무부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중국 국경절 기간이었던 이달 1~7일 중국인 입국자 수는 8만5588명으로 작년 국경절 연휴 때(6만2855명)보다 36% 늘었다. 사드 사태로 중국인 입국자 수가 줄기 전인 2015~2016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국경절 기간 중국인 입국자 수는 △2013년 5만4571명 △2014년 7만6031명 △2015년 8만2256명 △2016년 8만8376명 등으로 증가하다가 2017년에는 전년 대비 29% 감소한 바 있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명동 상권이 해빙 무드에 들어가면서 상가 공실률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 한국감정원 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 2분기 명동 상가 공실률은 9.3%로 전분기보다 0.6%포인트 줄었다. 사드 갈등이 절정이던 2017년 1분기 11.3%까지 올라갔다가 작년 3분기부터 9%대를 유지해 오고 있는 것이다. 명동지역 A공인 관계자는 “명동 외곽지역에는 아직 빈 점포들이 더러 있지만 올해 초보다는 상가가 많이 채워졌고 임대료도 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명동 상권이 중국인 관광객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상가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점포 취급 품목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명동 상권 내 업종별 점포 임차 비중은 의류(23.1%), 화장품(17.2%), 패션잡화(10.3%) 등 60% 이상이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뷰티·패션 업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명동 상권의 업종은 강남, 이태원, 홍대 쪽과 달리 화장품과 옷 등으로 단조로운 편인데, 이는 중국인과 일본인 등 아시아 관광객을 지나치게 주요 고객으로 삼았기 때문”이라며 “그러다 보니 사드 사태 같은 외부 변수에 직격탄을 맞았는데, 경기가 좋을 때는 문제가 없지만 외부 이슈에 따라 타격을 크게 받을 수도 있기 때문에 다양한 업종의 상가가 자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