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0주년 맞은 S.E.S, 원조 요정들의 남다른 미모

  • 등록 2017-02-22 오전 10:50:57

    수정 2017-02-22 오전 10:50:57

사진-마리끌레르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데뷔 20주년을 맞은 S.E.S. 마리끌레르는 봄보다 빨리 그녀들을 만났다.

그룹 결성부터 해체까지 불협화음이 없었던 유일한 걸그룹. 실제로 그녀들은 서로에게 동료 이상의 깊은 애정을 갖고 있다.

최근 20주년 콘서트 티켓이 2분만에 매진되고 또 지난 1월 국내 여자가수 음반 판매량 집계에서 20주년 스페셜 앨범이 최종 8위에 오른 것에 대해 바다는 다음과 같은 소감을 밝혔다.

바다는 “데뷔한지 20년이 흘렀다. 그 중 고작 5년을 활동했지만 많은 이팬들이 우리를 기억해주는 이유는 우리가 가수를 넘어 추억이어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마리끌레르
S.E.S는 앞으로 방송 활동을 왕성하게 하기보다는 천천히, 따뜻하게 항상 그 자리에 있는 사람이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우리 또래의 사람들과 꾸준한 사랑을 준 팬들께 잠시나마 휴식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며 늘 감사한 마음으로 함께 하는 이 시간을 소중하게 여기겠다고 덧붙였다.

순수했던 시절, 우리와 예쁜 추억을 나눠온 S.E.S의 다양한 화보와 인터뷰는 ‘마리끌레르’ 2017년 3월호와 마리끌레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마리끌레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