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롯데월드 어드벤처, '핼러윈의 성지' 되다

내달 4일까지 핼러윈 축제 열려
10~20대에서는 '호러 핼러윈' 인기 끌어
큐티 핼러윈은 연령층 다양해
  • 등록 2018-10-12 오전 6:00:00

    수정 2018-10-12 오전 6:00:00

내달 4일까지 열리는 롯데월드 어드벤처 핼러윈 축제. (사진=롯데월드 어드벤처)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핼러윈 축제가 새로운 문화로 정착하면서 국내 테마파크들의 경쟁도 나날이 치열해지고 있다. 10대 청소년 사이에서 ‘핼러윈의 성지’로 불리고 있는 롯데월드 어드벤처도 마찬가지다. 올해는 호러 콘텐츠뿐만 아니라 아기자기하고 유쾌한 ‘큐티 콘텐츠’로 중무장했다.

내달 4일까지 여는 롯데월드 어드벤처 핼러윈 축제 ‘호러 핼러윈, 더 바이러스’는 다양한 호러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다.

먼저, 10~20대에서는 ‘호러 핼리윈’ 콘텐츠가 인기다. 올해로 3회째를 맞아 새로운 시설물과 퍼포먼스를 업그레이드했다. 7월 13일에 개장한 대형 헌티드 하우스 ‘스쿨 오브 더 데드’는 담력 테스트 장으로, 신규시설인 ‘감염의 시작’은 스릴러 영화와 호러 연극이 더해진 새로운 관람형 라이드물로 젊은 층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호러 퍼포먼스도 롯데월드 어드벤처 핼러윈 축제의 대표 콘텐츠로 자리잡았다. 저녁 6시가 지나면 매직 아일랜드에서는 ‘통제구역 M’과 ‘자이언트 좀비 몹’, ‘좀비탈출 M’ 등 좀비 캐릭터들이 연기하는 공연이다. 실감 나는 좀비 분장과 퍼포먼스로 공포와 긴장감을 극대화했다는 평이다.

고객이 직접 좀비로 변장할 수도 있다. 간단한 상처에서 좀비, 저승사자, 처녀귀신 등으로 고객이 직접 분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에 ‘큐티 핼러윈’도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에게 사랑받고 있다. 이 외에도 미디어 슈팅게임 ‘핼러윈 유령 대소동’도 가족과 연인들에게 인기다. 여기에 핼러윈 축제 메인 퍼레이드 ‘로티스 핼러윈 파티 퍼레이드’, 뮤지컬 쇼 ‘드랴큘라의 사랑’, 셀프 스튜디어 ‘그럴싸진관 핼러윈’, 어린이 애니메이션 ‘신비아파트’ 등도 재미를 더한다. 아울러 내달 4일까지는 주말마다 총 열흘간 ‘신비아파트와 함께하는 롯데월드 핼러윈 스탬프랠리’도 진행한다.

핼러윈 코스프레를 하고 롯데월드 어드벤처를 방문하면 동반 1인까지 최대 약 47%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호러 분장을 미처 하지 못한 고객은 약 43% 우대 혜택이 적용되는 핼러윈 메이크업 패키지를 이용할 수 있다.

내달 4일까지 열리는 롯데월드 어드벤처 핼러윈 축제. (사진=롯데월드 어드벤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