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 날씨’…낮 기온 20도 이상 올라

중부엔 오후 빗방울…예상 강수량 5㎜ 미만
  • 등록 2019-04-18 오전 6:00:00

    수정 2019-04-18 오전 6:00:00

초여름 날씨를 보인 17일 전북 부안군 상서면 청림마을 일대에 벚꽃이 만개해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부안군)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오늘은 낮 기온이 더 올라 초여름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19일)까지 아침 최저기온은 영상 8~16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3~27도로 예보되면서 아침 기온은 평년(4~10도)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특히 낮 기온이 20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평년보다 2~5도가량 높아 일교차가 매우 클 전망이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11도 △춘천 8도 △강릉 16도 △청주 11도 △전주 11도 △광주 11도 △대구 11도 △포항 13도 △부산 13도 △울릉도·독도 13도 △제주 13도 등이고 낮 최고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3도 △춘천 16도 △강릉 23도 △청주 23도 △대전 23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대구 26도 △포항 27도 △부산 22도 △울릉도·독도 18도 △제주 22도 등이다.

남부지방은 대체로 맑고 중부는 점점 흐려지다가 오후에 곳곳에서 5㎜ 미만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권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 단계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유의할 필요가 있다.

또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으므로 남해안과 서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침수 피해에도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예상된다. 먼 바다의 물결은 동해 0.5~2.5m, 서해·남해 0.5~2.0m 등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