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맥심', 5월호 발행 보류 "세월호 참사.. 웃음 팔기 적절치 않다"

  • 등록 2014-04-21 오후 2:38:29

    수정 2014-04-21 오후 2:38:29

매거진 맥심이 세월호 침몰 사고에 애도를 표하며 5월호 발행을 보류했다. 사진-맥심코리아 홈페이지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남성지 맥심이 세월호 침몰 사고에 애도를 표하며 5월호 발행을 보류했다.

맥심은 최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곧 출간 예정이었던 5월호 발행을 당분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맥심은 늘 즐거운 매거진”이라며 “이번 5월호 역시 여러분께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만들었다. 허나 모든 이가 여객선 침몰 사고로 충격과 슬픔, 분노에 젖어 있는 지금, 마냥 재미와 웃음을 파는 것은 시기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맥심은 “발행을 미루고 맥심 임직원 모두 여러분과 함께 탑승자들의 무사 생환을 두 손 모아 기원하겠다. 그리고 이미 완성했던 5월호 기사 콘텐츠 중 지금 비통한 국민 정서에 혹여나 누가되는 내용이 있지 않을지 다시 검토하려 한다”며 “늦춰진 발행일은 다시 공지하여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맥심은 이번이 처음으로 잡지 발행을 보류하는 것임을 밝히며 “부디 이번이 마지막이라 빌며 고개 숙여 여러분의 양해를 구합니다. 친구와 가족을 잃은 처절한 슬픔에 공감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 저희의 결정을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주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화, 연예계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등 이번 참사에 대한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 관련이슈추적 ◀
☞ 진도 여객선 침몰 (연예)


▶ 관련포토갤러리 ◀

☞ `진도 여객선 침몰` 3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진도 여객선 침몰] SBS, 기자 '웃음 논란' 사과 "부적절한 장면.. 죄송"
☞ [진도 여객선 침몰] 삼성뮤직, 엑소 이벤트 중단 "세월호 피해자 애도"
☞ [진도 여객선 침몰] 故 임윤택 아내, "천국서 잘 데리고 있어줘요" 애도
☞ [진도 여객선 침몰] 조권 “책임 놓은 선장, 몰지각한 네티즌.. 비통함 늘어”
☞ 투애니원, 매거진 커버 장식 '상큼 발랄'
☞ [포토]투애니원, 4인 4색 '유니크한 매력'
☞ [포토]투애니원 씨엘, 강렬한 레드 패션 '시크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