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 찰스 슈와브 챌린지 1R 공동 21위…선두와 5타 차

  • 등록 2019-05-24 오전 11:45:33

    수정 2019-05-24 오전 11:45:33

안병훈.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안병훈(2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730만 달러) 첫날 무난한 성적을 적어냈다.

안병훈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쳤다. 버디 4개와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1타를 줄인 안병훈은 매튜 피츠패트릭(잉글랜드), 대니 리(뉴질랜드) 등과 공동 21위에 이름을 올렸다. 단독 선두 토니 피나우(미국)와는 5타 차다.

안병훈은 이날 1번홀과 2번홀에서 버디를 낚아채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3번홀과 4번홀 파로 숨을 고른 안병훈은 5번홀에서 또 하나의 버디를 추가했고 3언더파를 만들었다. 전반 마무리는 아쉬웠다. 그는 9번홀에서 첫 보기를 적어냈고 전반에 2언더파를 기록했다.

10번홀에서는 안병훈의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벗어나며 위기를 맞았다. 그는 더블 보기를 적어냈고 이븐파가 됐다. 그러나 안병훈은 침착했다. 파 행진을 이어가며 버디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는 15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냈고 1언더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안병훈은 이번 대회 첫날 상위권에 자리하며 올 시즌 세 번째 톱10에 들 기회를 잡았다. 그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와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각각 공동 10위와 공동 7위를 차지했지만 최근 흐름은 좋지 못했다. 지난달 RBC 헤리티지에서 컷 탈락햇고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서는 기권했다. 지난주 PGA 챔피언십에서도 컷 통과에 실패한 만큼 이번 대회에서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단독 선두에는 6언더파 64타를 친 피나우가 자리했다. 피나우는 이날 보기를 단 1개로 막고 버디 7개를 적어내며 공동 2위 그룹을 1타 차로 따돌린 단독 선두에 올랐다.

임성재(21)와 김시우(24), 이경훈(28)은 2오버파 72타 공동 66위에 포진했고 김민휘(27)는 4오버파 74타 공동 95위에 자리하며 컷 통과에 빨간불이 켜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