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33%가 토지 소유…세종시 땅 투자 가장 활발

국토부 토지소유현황 통계 발표
세종시 관내 거주민 토지소유비율 20%로 전국 최저
  • 등록 2018-11-01 오전 6:00:01

    수정 2018-11-01 오전 8:20:50

[이데일리 권소현 기자] 작년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 중에 33% 정도가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 30%였던 것에 비해 늘어난 수치다. 세종시가 관내 거주민의 토지소유 비율은 가장 낮고 토지거래 회전율은 가장 높아 땅 투자가 활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작년 12월 말 기준 토지·임야 대장에 등재된 지적전산자료와 주민등록 전산자료를 연계해 토지소유현황을 파악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토지소유현황 통계는 지난 2006년, 2012년에 작성된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국토 총면적은 2012년에 비해 175.7㎢ 증가한 10만0364㎢로, 이중 민유지가 5만1517㎢로 51.3%를 차지했다. 국·공유지는 33.1%인 3만2243㎢였고 법인과 기타가 각각 6.9%, 8.7%를 차지했다.

용도지역별로는 농림지역이 4만9222㎢(49.0%)로 가장 많은 비중을 보였고 관리지역(23.6%), 녹지지역(11.4%), 주거지역(2.3%) 순이었다. 지목별로는 임야가 6만3834㎢로 63.6%였고 전·답·과수원·목장용지로 구성된 농경지가 20%, 학교·도로·철도 등 공공용지(9.9%), 대지(3.1%) 순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주민등록인구 전체 5178만명 중 32.6%인 1690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지난 2012년 1532만명(30.1%)에 비해 158만명이 증가한 것이다. 상위 50만 명의 소유비율은 1.3%포인트 줄어든 53.9%로 나타났다.

세대별로 보면 총 2163만 세대 중 60.9%인 1317만 세대가 토지를 소유하고 있고 상위 50만세대의 소유비율은 56.0%로 5년 전에 비해 1.2%포인트 감소했다.

연령대별로 60대 1만2512㎢(26.6%), 50대 1만1916㎢(25.4%), 70대 8954㎢(19.1%) 순으로 토지를 많이 소유하고 있으며, 20세 미만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도 122㎢(0.3%)인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에 비해 60대 이상 소유 토지는 증가한 반면 50대 이하 보유토지는 3010㎢ 줄었다.

거주지별로 전국 개인소유 토지의 35.2%를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거주자가 소유하고 있었다. 토지의 소재지 기준 관내거주 비율은 전국 평균 56.7%로 서울 토지의 81.6%가 서울시에 거주하는 사람이 소유하고 있으며, 부산은 76%, 대구는 72.9%였다. 반면 세종은 20%에 불과해 거주민이 아닌 외지인의 토지소유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토지거래 회전율을 살펴보면 면적기준으로 세종시 3.7%, 전라남도 3.0%, 경기도 2.9% 순으로 토지의 거래가 이루어졌고 서울은 0.5%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회전율을 보였다.

개인토지 소유자의 성별·나이별 통계를 살펴보면,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남성의 수가 여성에 비해 13.6%포인트 높은 56.8%로 나타났으며, 50대(25.6%), 40대(22.6%), 60대(18.9%) 순으로 나타났으며, 20대 이하의 경우 약 0.2%가 토지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토지소유 통계를 통해 부동산에 근거한 자산 증식 방지, 투기억제, 저소득 실수요를 위한 주거안정 등 부동산정책에 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토지정책 수립과 행정업무에 활용하기 위해 신규 통계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통계활용도를 높이기 위해서 작성주기를 기존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겠다”고 말했다.

물건소재지 기준 시도외 거주자의 토지소유 면적 비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