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카카오스탁, 누적 거래액 42조 돌파..1년 만에 2배 급성장

  • 등록 2018-07-07 오전 7:43:19

    수정 2018-07-07 오전 7:43:1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카카오스탁 누적 거래액
국내 대표 모바일 증권 앱 카카오스탁을 운영 중인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카카오스탁 상반기 실적과 상위 10개 인기 종목을 발표했다.

두나무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누적 회원수는 220만명, 누적 다운로드는 250만건에 달한다.

누적 거래액은 42조원 이상으로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오픈해 만 4년을 넘긴 서비스 기간을 고려하면 최근 1년 간 가장 높은 성장세를 이룬 것으로 주목된다.

지난해 9월부터는 전연령대에 고른 지지를 얻으며 구글 플레이스토어 금융부문 매출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카카오스탁은 2018년 상반기 동안 자사 소셜 트레이딩 이용자들에게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종목도 공개했다. 대표적인 관심 종목에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가 올랐으며, 철도, 건설, 제조 종목도 상위권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제약바이오주가 강세를 보였다.

거래액 최다종목은 철도 테마주인 현대로템, 대아티아이가 선정됐으며, 우진, 오르비텍, 에코마이스터, 에스모, 에이치엘비, 대성파인텍, 현대엘리베이, 인스코비가 뒤를 이었다.

거래빈도 최다종목 역시 대아티아이, 현대로템이 상위권에 랭크됐고, 오르비텍, 에스모, 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 인스코비, 키이스트, 삼성전자, 뉴프라이드, 보락 순으로 조사됐다.

카카오스탁 관계자는 “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함에 따라 편리하고 유용한 카카오스탁 앱을 찾는 투자자들이 계속해서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탁은 카카오톡 메신저 기반의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STS)로 지난 2014년 2월 문을열었다.

유저들의 고급 투자 정보는 물론, 랭커, 테마별 토픽 등 다양한 주식정보를 제공해 인기를 끌고 있으며, 인공지능 종목 및 수급진단, 급등7시 등 프리미엄 서비스도 운영 중이다.

자회사인 두나무투자일임을 통해 유수의 투자자문사의 전략에 따라 자동으로 투자가 이루어지는 카카오스탁 맵(MAP)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