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성관계 몰카 유포 논란'.. 촬영 접고 '미국서 귀국 수순'

  • 등록 2019-03-12 오전 7:30:41

    수정 2019-03-12 오전 7:41:55

정준영 성관계 몰카 유포 논란.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정준영이 성관계 몰카 유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방송 촬영을 접고 미국에서 귀국한다.

한 예능국 관계자는 12일 “정준영이 현재 미국 LA에서 tvN ‘현지에서 먹힐까3’ 촬영 중이다. 다른 멤버들보다 일찍 한국에 돌아간다”고 일간스포츠에 밝혔다.

그는 이어 “계획대로라면 정준영을 포함한 이연복·에릭·존박·허경환 등이 이날 LA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하기로 돼 있다”며 “보도를 접한 제작진이 현지서 회의를 열었고 정준영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만 이동하기로 결정했다. 정준영은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준영 성관계 영상 유포 논란. 사진-SBS
11일 SBS 8뉴스는 “가수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있는 카톡방에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나 사진을 여러 차례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확인된 피해 여성만 10명이라고 전했다.

정준영이 ‘몰카’ 동영상을 공유한 카톡방 중에는 성접대 시도 의혹 수사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이승현), 가수 출신 A씨, 유리홀딩스 대표 김모씨, 연예기획사 직원 등 8명이 대화상대인 카톡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는 대화 내용에 대해 ‘성범죄를 저지르고도 죄책감은 찾아볼 수 없었고 여성을 물건으로 취급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정준영의 카카오톡 방 멤버들은 성관계를 맺는지 중계하듯 대화했고 영상을 독촉하고 몰래 촬영한 사진과 성광계 영상을 돌려봤다’고 전했다. 피해자 여성은 SBS에 “처벌을 원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