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대륙 "간담회 행사 취소, 주최측 결정 존중"

  • 등록 2019-03-22 오후 6:35:31

    수정 2019-03-22 오후 6:35:31

‘장난스런 키스’의 왕대륙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대만 스타 왕대륙이 내한 간담회 취소에 대해 “주최 측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왕대륙 소속사는 22일 SNS를 통해 “영화 ‘장난스런 키스’(감독 프랭키 첸) 내한 간담회가 취소된 것은 아쉽다”면서도 “팬미팅, 무대인사 등 다른 홍보 일정은 차질 없이 이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행사 준비에 더 최선을 다하고, (한국) 팬들과 함께 ‘장난스런 키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며 “많은 성원과 기대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왕대륙은 당초 이날 오후 내한 기자회견을 하려고 했으나 주최 측에서 하루 전날 취소했다. 주최 측에서 “내부 사정”으로 구체적인 이유를 명시하지 않았으나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승리와 관계에 쏠린 관심 탓으로 보인다.

왕대륙은 ‘나의 소녀시대’로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그는 21일 ‘장난스런 키스’ 프로모션을 위해 3년 만에 내한했다. ‘장난스런 키스’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