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자산' 투자심리 위축..국제유가, 이틀째 '급락'

  • 등록 2018-10-12 오전 6:14:25

    수정 2018-10-12 오전 6:14:25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으로 급락세를 이어갔다.

1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20달러(3.0%) 하락한 70.9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20분 현재 배럴당 2.93달러(3.53%) 내린 80.1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 증시가 이틀째 급락하면서 ‘위험자산’인 원유에 대한 투자심리가 동반 위축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제금값은 ‘안전자산’ 선호 현상 탓에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34.20달러(2.9%) 상승한 1227.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