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2300여가구.."한옥서 `살 맛` 나요"

서울시, 가구당 1억 지원..한옥 늘리기 나서
2014년까지 은평뉴타운에 한옥마을 추가 조성도
  • 등록 2011-07-20 오전 8:27:01

    수정 2011-07-20 오전 8:27:01

[이데일리 이창균 기자] "50년을 살았던 집인데 새로 개축된 한옥에서 지내보니 아주 상쾌합니다. 한옥은 건강에 좋은 집 같아요" 서울 종로구 누하동에 사는 주부 김윤자 씨는 한옥 거주 소감을 이렇게 전한다.

 

건물면적 19평인 김씨 집은 서울시가 보조금 6000만원, 융자금 4000만원을 지원해 깔끔한 한옥으로 재탄생했다. 20cm 두께의 단열벽에, 환절기에도 거의 불편함을 못 느끼고 지냈다는 게 김 씨의 설명이다.

국립중앙박물관장을 역임했던 김홍남 이화여대 교수도 자타가 공인하는 `한옥 마니아`다. 삼청동에 사는 김 교수는 "마루 위로 천장이 높아 공간감이 탁월하고, 불을 켜면 창 밖으로 조명이 은은히 새어나온다"며 한옥 예찬론을 펼친다. 통인동 서촌 한옥에 사는 최성필 씨 역시 "잠자리가 편하다. 공기가 잘 통하니 아침에 일어나면 개운한 느낌이 든다"고 소개했다. 마찬가지로 이들의 집이 한옥으로 재탄생하기까지는 서울시의 지원이 있었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008년 오세훈 시장의 `서울 한옥선언` 발표 이후 지금까지 시에 들어선 보전 대상 한옥은 총 2358가구. 발표 전과 비교해 거의 두 배(1125가구)가 증가했다. 서울 한옥선언은 한옥 주거지를 보전하거나 신규 조성함으로써 시의 미래 자산으로 키운다는 사업 방침을 포함하고 있다.

▲ 누하동에 조성된 한옥(가정집)의 모습


특히 한옥 밀집지역으로 지정되면 금전적 지원도 이뤄진다. 건물면적 20평짜리 한옥을 예로 들면 보조금과 융자금 도합 약 1억원이 지원된다. 개·보수에 드는 비용이 2억5000만원가량인 것을 감안하면, 집 주인이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그만큼 줄어든다. 이에 한옥이 아닌 집을 헐고 한옥으로 신축하는 가구 수가 늘어나는 등 `한옥 열풍`이 불고 있는 것.

오 시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옥에 대한 일반 시민의 관심도가 높아져, 수요에서 가수요까지로 전이됐다"고 3년 간의 성과를 자평했다. 김효수 서울시 주택본부장은 "북촌 지역에만 집중됐던 시내 한옥이 서울 한옥선언 이후 인사동과 돈화문로, 운현궁 주변 등으로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서울시는 아파트 일변도의 뉴타운 지구에도 한옥마을을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2014년까지 은평뉴타운 3-2지구 단독주택부지 3만㎡에 100여가구의 미래형 한옥마을을 새로 짓는다는 계획이다.(관련기사☞서울 은평뉴타운에 한옥마을 만든다)

SH공사가 발주하는 현상 공모를 통해 전체 계획안이 선정되면, 이후 제반 절차를 거쳐 시공된다. 서울시는 2018년까지 3700억원을 투입, 총 4500가구의 한옥을 보전·진흥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사비가 많이 들어 경제성이 떨어지는 사업이 될 것이란 우려가 많은 게 사실"이라면서도 "발주처인 SH공사의 모듈화(집단 공급) 과정을 거쳐, 드는 비용을 평당 1000만원선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오세훈 시장이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 한옥 관련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관련기사 ◀
☞서울시 "이젠 공무원도 경력개발 시대"
☞서울 은평뉴타운에 한옥마을 만든다
☞서울시-한국환경공단, 국내외 수도사업 공동진출 협약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