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멤버 승리, 팬을 위한 일일 심부름꾼 변신

  • 등록 2015-09-24 오전 9:18:15

    수정 2015-09-24 오전 9:18:15

빅뱅 승리
[이데일리 스타in 한주홍 객원기자] 빅뱅 멤버 승리가 팬을 위한 일일 심부름꾼으로 변신했다.

승리는 23일 네이버 V앱에서 빅뱅 개인방송 네 번째 주자로 나섰다. 승리는 이날 ‘승리 - 해주세요’라는 개인방송 주제답게 팬의 일을 대신 해주기 위해 24시간 동물병원을 찾았다. 이곳에서 당직 근무를 하는 경지애 씨가 이날의 주인공이었다.

도착하자마자 승리는 옷을 갈아입고 청소를 시작했다. 승리는 “위생이 중요한 곳이니 옷부터 갈아입겠다”면서 철저한 모습을 보여줬다. 승리는 청소를 하면서 팬에게 “병원에서 일하면서 가장 힘든 점은 무엇이냐” “오늘 사연 신청 계기가 무엇이냐” 등을 물어보며 능숙하게 방송을 이어갔다.

이날 승리는 완전한 심부름꾼의 모습이었다. 청소를 마친 후 “다음에 할 일은 무엇이냐”고 물으며 고양이를 돌보러 갔다. 일을 하는 와중에도 중간마다 팬들의 실시간 물음에 대답해주기도 했다.

승리의 센스는 여기저기서 돋보였다. 밤에 출출할 팬을 위해 간식을 준비해간 것. 일을 마친 승리는 사간 떡볶이를 팬과 함께 먹었다. 팬이 직접 승리에게 떡볶이를 먹여주기도 했다. 팬의 요청으로 노래도 라이브로 들려줬다.

승리는 방송을 마무리하며 “다음주 빅뱅 개인방송 마지막 주자는 대성이 형”이라면서 “많은 준비를 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승리의 개인방송에는 천 만이 넘는 하트가 쏟아지며 팬들의 사랑을 입증했다.

▶ 관련기사 ◀
☞ [포토]헬가 러브케이티 part1, 비키니 차림으로 섹시 포즈
☞ [포토]레이싱모델 한가은, 웃고 웃고 웃고 또 웃고 '4色 웃음'
☞ 전여친 측 "김현중에 아이 보낼 의향? 1%도 없다"
☞ 초신성 호텔룸 생긴다, 제주도에 오픈
☞ '한밤' 박보영 "이상형? 대화가 잘 통하는 사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