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00대 기업 작년 R&D 투자 46조...7.91% 증가"

KIAT, 2017년 기준 'R&D스코어보드 조사'..."투자 증가세 우리 경제에 긍정신호"
  • 등록 2018-11-07 오전 7:00:15

    수정 2018-11-07 오전 7:00:15

[이데일리 김일중 기자] 국내 1000대 기업의 2017년도 기준 R&D 투자액은 46조원으로, 전년 42조 6000억원 대비 7.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2017년 R&D투자 상위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R&D스코어보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6일 발표했다.

규모별로는 종업원 1000명 이상 기업의 R&D투자가 가장 많았고, 산업별로는 제조업 R&D투자가 41조 3000억원(89.9%)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자료=한국산업기술진흥원)


종업원 1000명 이상 기업의 R&D 투자액은 39조 7000억원(86.3%)으로 나타났다. 99명 이하 기업의 경우 실제 투자액은 적었지만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은 14.03%에 이르렀다.

R&D투자 1조원 이상인 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삼성디스플레이, 기아자동차, 엘지디스플레이로 5년 연속 동일했으며 이 기업들의 R&D 투자는 26조 4000억원으로 1000대 기업 전체의 57.4%를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1000대 기업 중 78%를 차지하는 제조업의 R&D투자액이 41조 3000억원으로 89.9%를 차지했다.

비제조업 기업은 220개사로 전년 대비 10개 늘었고 R&D투자액은 4조 6000억원(10.1%)으로 전년대비 22.6% 증가했다.

스코어보드 조사에서는 1000대 기업의 10년간 R&D투자 현황, 특허등록현황, 설비투자 등 주요 지표도 함께 조사했다.

(자료=한국산업기술진흥원)


1000대 기업의 연평균복합성장률(CAGR)을 분석한 결과, R&D 투자액은 7.70%, 매출액 대비 R&D투자 비중은 3.78%로 나타났다.

특허등록도 전년대비 국내특허는 줄어들었지만 유럽특허는 491건(41.3%), 미국 특허는 1141건(2.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한국산업기술진흥원)


1000대 기업의 설비투자액은 40조 9000억원으로 전년대비 6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학도 KIAT 원장은 “국내 R&D투자를 선도하는 상위 1000대 기업의 R&D, 해외특허, 설비투자 등이 증가세라는 점은 긍정적 신호”라며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1000대 기업이 향후 지속적 혁신성장과 고용 창출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학도 KIAT 원장.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