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 광희 "무한도전 멤버들 제일 보고 싶었다.. 종영 아쉬워"

  • 등록 2018-12-07 오전 10:38:00

    수정 2018-12-07 오전 10:38:00

광희 전역.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겸 방송인 광희가 전역했다.

광희는 7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21개월 현역 복무를 마치고 만기 전역했다.

이날 광희는 “군대에 있었을 때 보고 싶었던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무한도전 멤버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무한도전’ 종영에 대한 아쉬움이 없냐”는 물음에 “무한도전 종영은 아쉬웠지만 딱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따로 통화하고 만나기로 해서 괜찮다”고 전했다.

광희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방송에 복귀할 예정이다. 그는 “앞으로 여러가지 활동을 통해 재미있는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희는 지난 2017년 3월 13일 충청남도 논산시 육군 논산 훈련소를 통해 전문 특기병인 군악병으로 입소해 군생활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