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샐러리맨 신화 실종…가문 기업은 승승장구

웅진, STX 등 줄줄이 쓰러져..출촐제딥단 내 6대 가문 비중은 67.7%로 껑충
  • 등록 2013-09-12 오전 8:25:17

    수정 2013-09-12 오전 9:04:0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윤석금 회장이 이끄는 웅진그룹과 강덕수 회장의 STX(011810)그룹이 연이어 좌초되면서 재계 샐러리맨 신화가 깨졌다. 하지만, 재계의 전통적인 6대 패밀리의 성장세는 가팔라지며 뿌리를 더 깊게 하고 있다.

경제 구도가 고도화되면서 맨손으로 일군 뒤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몸집을 불리는 고속성장 신화가 더 이상 발을 붙이지 못하는 생태계가 굳어지고 있는 것이다.

반면 대규모 군단을 이룬 범삼성, 범현대, 범LG, SK, 롯데, 범효성 등 6대 패밀리는 적절한 성장 전략과 리스크 관리를 통해 한국 산업의 ‘뿌리’ 로 위상을 더 공고히 하고 있다.

◇범삼성, 범현대 등 가문기업이 나머지 그룹 이익의 10배

12일 기업경영성과 평가 사이트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지난 2007년부터 2012년까지 5개년 간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출자총액제한(이하 출총제) 일반기업 집단 내 범삼성, 범현대, 범LG, SK, 롯데, 범효성 등 6대 패밀리의 자산 총액 비중을 조사한 결과 2007년 말 59.5%에서 작년 말 67.7%로 8.2%포인트나 급등했다.

이 기간 내 6대 패밀리의 자산 총액은 525조 원에서 1054조 원으로 2배(100.8%) 넘게 불어났다. 반면 같은 기간 출총제 기업 집단의 전체 자산총액은 883조 원에서 1558조 원으로 76.4% 늘어나는데 그쳤다. 6대 패밀리의 자산총액 증가율이 전체 출총제 기업 집단 증가율보다 24.4%포인트나 앞선 셈이다.

이 기간 국내 총생산(GDP) 증가율도 30.5%에 불과했지만, 6대 패밀리의 순익 증가율은 자산 증가율보다 더 가팔랐다. 출총제 내 6대 패밀리의 순익은 2007년 37조 원에서 작년 말 60조 원으로 63.3% 늘었으며, 비중도 65.6%에서 91%로 무려 25.4%포인트나 뛰어 올랐다. 출총제 일반기업 집단 중 6대 패밀리에 속하는 18개 기업집단이 60조 원의 이익을 올리고 나머지 34개 그룹이 거둔 이익은 6조 원에 불과했던 셈이다.

출처: CEO스코어, 단위 십 억 원
◇웅진, STX는 좌초…가문기업, 리스크 관리 앞서

이 같은 6대 패밀리의 비중은 2011년 말 출총제 집단 내 순위 31위였던 웅진과 작년 말 기준 13위였던 STX그룹이 좌초하면서 올해 말에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샐러리맨 신화의 주역이었던 두 그룹이 좌초하면서 현재 출총제 내에 남은 샐러리맨 창업 기업은 박현주 회장이 이끄는 미래에셋만 남게 됐다. 신선호의 율산, 김우중의 대우, 정태수의 한보 등 샐러리맨 신화 그룹들은 한결같이 빚으로 덩치를 키우다가 공중 분해되는 전철을 밟아 왔다.

5개년 간 6대 패밀리의 자산총액 증가율 순위는 범삼성이 112.5%로 가장 높았고 이어 범현대 103.0% → 범효성 102.2% → 롯데 100.4% → SK 95.3% → 범LG 81.8%의 순이었다.

자산총액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범삼성으로 삼성, 신세계, CJ(001040), 한솔을 합쳐 작년 말 기준 자산이 358조 원으로 출총제에 속한 일반기업 총 자산의 23%를 차지했다. 2007년 19.1%에서 3.9% 포인트나 뛰어 올랐다.

이어 현대자동차(005380), 현대중공업(009540), 현대, 현대백화점, 현대산업개발, KCC가 속한 범현대의 자산은 273조 원으로 17.5%의 비중이었다. 2007년 15.2%에서 역시 2.3%포인트 끌어 올렸다.

LG, GS, LS로 분화된 범LG(003550)는 178조 원으로 단일 그룹인 SK(003600)(141조 원)를 제쳤다. 2012년 말 출총제 내 비중은 11.4%로 2007년 11.1% 대비 소폭 상승에 그쳤다. 그룹이 분화하지 않은 SK와 롯데는 자산이 141조 원과 88조 원으로 비중은각각 9%, 5.6%였다. 2007년 대비 비중은 SK, 롯데 모두 0.8%포인트 가량 상승했다.효성과 한국타이어가 속한 범효성의 자산총액은 17조 원, 출총제 비중은 1.1%로 2007년(1.0%)대비 큰 변화가 없었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경제구도가 고도화되면서 몸집 불리기식 고속성장 전략보다는 적절한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면서 “지난 5년간 중도 탈락한 그룹들은 하나같이 리스크 관리와 지속가능경영 체제 구축에 실패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