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회 골든' BTS·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음원·음반 동시 후보

  • 등록 2018-12-07 오전 11:11:03

    수정 2018-12-07 오전 11:11:03

엑소, 레드벨벳,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사진 왼쪽 위 부터 시계 방향)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 등 네 팀이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서 음원·음반 부문 후보에 모두 올랐다.

내년 1월 5일과 6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되는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가 7일 오전 10시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부문별 후보를 공개했다. 디지털 음원·음반 부문은 각 30팀, 신인상은 10팀이 후보에 올랐다. 본상 후보는 자동적으로 곧 대상 후보이기도 하다. 본상 30팀 중 1팀(명)이 대상을 받는다.

이번 골든디스크어워즈 후보 중 눈길을 끄는건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 등 네 팀이 디지털 음원·음반 부문 본상 후보에 모두 올랐다는 점이다. 본상 심사는 한 아티스트가 발표한 음원 또는 음반이 복수일 경우, 각 부문 최고 판매고를 기록한 대표 음원 또는 대표 음반으로 본상 심사한다. 음반 부문은 intro, outro, instrumental 트랙과 동일 앨범 수록곡의 다른 버전을 제외한 신곡 6곡 이상을 수록한 앨범에 한 해 심사한다.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이 음원·음반 부문에 모두 후보곡과 후보작(앨범)을 냈다는 건 한 해 동안 음반 판매량과 음원 성적이 골고루 좋았다는 걸 증명하는 대목이다.

32회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선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가 음원과 음반 부문 본상을 모두 수상하며 기염을 토했다. 올해에도 양일 본상을 다 받는 가수가 탄생할지, 몇 팀이 본상 2관왕을 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이승기·박민영이 음원날, 성시경·강소라가 음반날 MC를 맡는다. 방송은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