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협상 마감시한, 하루 연장…막판 이견조율

31일 자정까지 최종합의 실패.."1일까지 하루 더"
"연구개발-제재-우라늄 처리 등서 이슈 여전해"
  • 등록 2015-04-01 오전 6:47:44

    수정 2015-04-01 오전 6:47:44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이란과 서방세계간 핵협상이 당초 계획했던 마감시한인 31일(현지시간) 자정을 넘겼다. 최종 합의를 위한 의견 절충이 이어지면서 협상 시한은 최소한 하루 정도 연장됐다.

이란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P5+1) 외무장관들은 지난 30일부터 스위스 로잔에서 회의를 계속 진행했지만 마감시한까지 최종 합의에 실패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다만 협상에 진전이 있었던 만큼 시한을 하루 이상 늦추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협상에 참가하고 있는 로랑 파비우스 프랑스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부 협상에 진전이 있었지만 여전히 어렵다”면서 “오늘 밤을 넘겨서 추가로 회의를 진행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메리 하프 미국 국무부 메리 대변인도 “아직 넘어야 할 일부 어려운 쟁점이 있지만 협상을 연장할 정도로 많은 진전이 있었다”며 이날 스위스에서 귀국할 예정이던 존 케리 국무장관도 다음달 1일까지 계속 현지에 머물 예정이라고 말해 협상 시한 연장을 공식 인정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역시 이날 브리핑에서 협상단이 대화가 건설적으로 이어지는 한 필요하다면 대화를 이튿날까지 이어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란측 협상 관계자도 “협상 사안 자체가 복잡한데다 이번이 이 문제를 다룰 마지막 기회라는 점을 고려하며 속도가 더딘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며 우리 모두 인내심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부터 계속된 핵협상에서도 이미 두 차례나 마감시한을 어긴 바 있다. 그 만큼 이견이 크다는 뜻이기도 하다. 현재 양측은 이란 핵협상 타결 시 이란이 핵활동에 대해 국제사회의 통제를 받아야 하는 유효기간, 타결안의 유효성을 담보하기 위한 안전장치, 유엔 등의 각종 경제 제재 해제 시점 등 3개 쟁점에 대해 의견을 달리하고 있다. 또 농축 우라늄 재고분을 러시아 등 보증이 가능한 국가로 이전하는 방안을 요구하는 서구권에 맞서 이란은 이를 자국내 보유하기를 원하고 있는 것도 마찰을 빚는 부분이다.

실제 협상단에 참가중인 하미드 바이디네자드 이란 대표단 정치 디렉터는 “제재와 연구개발, 우라늄 재고분 처리 등의 이슈가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귀뜸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30일 러시아에서의 일정을 이유로 시한 하루 전인 30일에 돌연 귀국했던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하루만에 협상장에 복귀한 반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베이징으로 귀국했다. 다만 중국 대표단은 아직 남아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