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푸스병 투병' 최준희, 최근 모습 공개

  • 등록 2019-04-22 오후 2:35:31

    수정 2019-04-22 오후 2:35:31

(사진=이준희 인스타그램 캡처)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고 최진실씨 딸 최준희가 근황을 알렸다.

최준희는 21일 자신의 SNS에 “오랜만”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지난 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루푸스병을 앓고 있다고 밝힌 최준희는 이날 공개한 사진에서도 붓기가 보여 투병 상황을 짐작케 했다.

최준희는 지난 2월 “두 달 동안 몸이 너무 안좋았다. 질병에 걸려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루푸스라는 자가면역질환에 걸려 두 달간 병원에 입원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몸이 완전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며 병세에 따른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루푸스병은 자가면역질환으로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20~30대 젊은 여성층에서 발병이 잦은 질환으로, 환자의 90%가 여성이다. 피부, 관절, 신장, 폐, 신경 등 전신에 염증 반응이 일어날 수 있으며, 환자 일부는 신장에 영향을 미쳐 전신에 부종이 나타나기도 한다.

원인이 잘 알려지지 않은 다른 자가면역질환과 마찬가지로 완치는 어려워 증상완화를 목적으로 한 치료가 이루어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