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광 PD가 말한 ‘야왕’과 ‘착한남자’의 차이점?

  • 등록 2013-01-09 오후 2:59:09

    수정 2013-01-09 오후 2:59:09

수애(왼쪽)과 권상우(사진=권욱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영환 기자] 사랑했던 남녀가 있다. 남자는 살인죄를 뒤집어 쓰면서까지 여자를 보호한다. 그런 남자를 여자는 성공을 위해 배신한다. 그리고 남자의 복수극이 펼쳐진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드라마 ‘착한남자’의 줄거리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SBS 새 월화 미니시리즈 ‘야왕’도 이 줄거리를 따른다. ‘야왕’의 연출을 맡은 조영광 PD가 “‘착한남자’를 보고 ‘헉’했다”고 표현했을 정도다.

조영광 PD는 9일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야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희명) 작가와 비슷한 부분을 피하기 위해서 많은 부분을 수정했다”며 “드라마를 보면 다르다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PD는 “‘야왕’은 복수하는 대상이 사랑했던 여자 주다해면서 동시에 멜로의 대상도 주다해”라며 “복수의 대상과 사랑했던 여자가 달랐던 ‘착한남자’와는 다른 부분”이라고 짚었다.

아울러 박인권 화백의 원작 ‘야왕’과의 차이도 전했다. 조 PD는 “원작은 19금 성인만화로 남자가 여자에게 접근하는 방식이 TV에서 표현할 수 없는 부분이 많다”며 “남자의 복수와 여자가 퍼스트레이디가 된다는 설정 외에는 전혀 다르다. 다른 드라마 만든다는 각오로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