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운지` 뜻 몰랐다. 입에 안 담을 것"

  • 등록 2012-06-20 오후 7:54:59

    수정 2012-06-20 오후 9:33:46

▲ 김진표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가수 김진표가 자신의 발언에 대한 반성문을 게재했다.

김진표는 지난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XTM `탑기어 코리아 시즌 2`에서 헬기가 추락하는 모습을 보면서 "`운지`를 하고 맙니다"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운지`는 과거 배우 최민식이 "나는 자유인이다"고 외치며 절벽에서 뛰어내린 음료 CF의 상품명(운지천)에서 파생된 인터넷 신조어. 이 표현이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희화한 것처럼 사용된 까닭에 논란이 됐다.

김진표는 방송 후인 20일 자신의 블로그에 "제가 쓴 단어. 그 단어의 어원이 그런 줄은 정말 꿈에도 몰랐다. 그냥 `떨어지다`라는 표현인 줄 알았다"며 "뜻을 안 이상 더 이상 입에 안 담겠다"고 뉘우쳤다. 김진표는 "가장 큰 반성은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방송에서 그런 단어를 사용했다는 거다"며 "두 번 다시 이런 비슷한 일이 생기지 않게 주의하겠다"고 반성했다.

김진표는 현재 시즌 1에 이어 `탑기어 코리아 시즌 2`를 진행 중이며 지난 달까지 케이블채널 엠넷의 `보이스 코리아` 진행도 맡았다.

▶ 관련기사 ◀

☞김진표-윤주련, `택시`서 닭살 행각

☞'래퍼 겸 레이서' 김진표, 류시원 제치고 슈퍼레이스 우승

☞김진표 "`탑기코`에 여성분들 많이 출연했으면"

☞`탑기코` 김진표 "촬영 중 헬기 추락..눈 앞이 캄캄"

☞'F1 해설가 변신' 가수 김진표 "해설도 내 스타일대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