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프三國志]①셰프 전성시대, 난세 평정할 영웅을 찾으라

  • 등록 2015-09-18 오전 10:00:00

    수정 2015-09-19 오전 11:10:00

셰프테이너 전성시대를 이끌고 있는 최현석(왼쪽부터) 김풍 백종원 미카엘 셰프. 각기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전장은 중원이 아니다. 주방이다. 무기는 칼과 도마, 가끔 포크도 등장한다. 파스타로 공격하면 누들로 막는다. 불길로 적 대신 비린 맛을 잡았으며 물길로 면발의 탱탱함을 살렸다.

가히 셰프 삼국지 천하다. 이연복 최현석 등 스타 셰프의 격전이다. 공격하고 막아내는 전투라지만 삼국지와 다르게 화기애애하다. 저마다 자신만의 요리 비법을 가진 셰프들의 경쟁은 삼국지에 비견할만하다. 감각적으로 대응하는 실전형 세프부터, 치밀하게 요리 과정을 준비하는 전략형 셰프까지 다양하다. 삼국지 인물로 셰프의 매력을 풀어봤다. 난세를 평정할 영웅 셰프는 과연 누구인가?

‘냉장고를 부탁해’의 최현석 셰프. 화려한 손놀림과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주방을 지배한다.
△날카로운 독설에 허세까지, 카리스마 조조형

조조형의 특징은 카리스마와 퍼포먼스다. 식칼보다 날카롭게 맛을 분석하고 프라이팬보다 뜨겁게 분위기를 달군다. 또 보기 좋은 떡이 맛도 좋은 법. 조리과정에서 화려한 손놀림으로 상대방을 압도한다. 시청자가 직접 요리를 맛볼 수 없는 셰프테이너들에게 카리스마와 퍼포먼스는 눈으로 먹는 맛이다. 셰프테이너 1세대 격인 강레오 셰프와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 중인 최현석 정창욱 셰프가 대표적이다.

강레오 셰프는 셰프 전성시대의 출발점이 된 셰프계의 폭군이다. tvN 요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마스터 셰프 코리아’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그는 날카로운 평가와 독설에 가까운 언행으로 화제가 됐다.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 중인 셰프들과 백종원 셰프가 등장하기 전 셰프테이너 전성시대를 열었다.

최현석 셰프는 셰프 전국시대의 최대 수혜자다. 2011년 케이블채널 올리브 TV의 요리 프로그램 ‘올리브 쿠킹타임’과 푸드TV의 ‘셰프 최현석의 크레이지타임’ 등에 출연하더니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만개했다. 허세 가득한 동작으로 시선을 끄는 것이 장기다. 맛에서도 둘째가라면 섭섭하다. 1000여 개에 달하는 창작 요리를 만들어 ‘크레이지 셰프’라는 별명이 있다. 그의 인기는 타의 추종을 허락하지 않는다. 홈플러스 한우를 비롯해 빙그레 요파, 동원 양반김 등 각종 먹을거리 광고를 휩쓸었다. 카메라 브랜드 캐논과 미래에셋, 게임인 던전앤파이터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독식 중이다.

정창욱 셰프는 최현석 셰프의 든든한 우군이다. 순둥이 같은 미소를 짓지만 부엌에 들어서면 돌변한다. ‘맛깡패’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저돌적이다. 요리의 맛이 부족하다고 느낄 때는 조미료를 사용하는 과감함도 가졌다. 요리에 집중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이른 때에 각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냉장고를 부탁해’의 꾀돌이 김풍 셰프.
△요리는 두뇌싸움, 제갈량형

요리에는 손맛만 있는 것이 아니다. 때로는 보는 이의 혀를 내두르게 할 만큼 독특함도 필요하다. 고급 레스토랑에서나 먹는 잘 익은 스테이크도 좋지만 때로는 고추장이 듬뿍 들어간 떡볶이가 당기는 날도 있는 법이다. ‘어떤 요리를 하느냐?’가 아닌 ‘무엇을 먹고 싶어 할까?’라는 질문에 답을 준다. 홍석천과 김풍 셰프가 대표적이다. 요리 실력도 출중하지만 이보다 더 뛰어난 매력으로 승부한다. 엔터테이너에 조금 더 가까운 셰프테이너다.

김풍 셰프는 셰프계의 꾀돌이다. 만화가로 시작했으나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자취생 요리 전문으로 유명세를 탔다. 정통파는 아니나 보는 이를 깜짝 놀라게 하는 영리한 조리법으로 경쟁 셰프들을 눌렀다. ‘냉장고를 부탁해’의 인기를 바탕으로 케이블 채널 tvN ‘더 지니어스 : 게임의 법칙’을 비롯해 Mnet 드라마 ‘더러버’ 등에 활동하는 등 활동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인터뷰에서 “만화가 와이프라면 요리는 짝사랑이다”고 말할 정도로 애정을 보였다.

홍석천 셰프는 가장 특이한 이력의 주인공이자 이단아다. 배우 출신으로 이태원 등지에 수개에 이르는 레스토랑을 보유하고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예능 담당처럼 보이지만 알고 보면 게스트의 입맛에 딱 맞는 조리법으로 승승장구 중이다. 태국 음식이 장기다.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에 출연해 동남아의 정취가 물씬 나는 요리 실력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 셰프는 푸근한 이미지와 ‘~쥬’라고 끝나는 독특한 말투로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김정욱 기자)
△부드럽고 묵직하게, 유비형

조조와 제갈량이 화려함으로 상대방을 제압했다면 유비는 덕으로 사람을 끌어모았다. 셰프계에도 덕장은 있다.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출중한 실력을 바탕으로 경쟁자마저 품을 수 있는 부드러움을 겸비해야 진정한 유비형이라 할 수 있다. 백종원, 이연복, 샘킴 셰프가 대표적이다.

셰프테이너 전성시대의 두 축은 ‘냉장고를 부탁해’와 백종원 셰프의 등장이다. ‘셰프’보다는 ‘요리연구가’라 불리길 원한다는 백종원 셰프는 푸근한 인상과 ‘~쥬’로 끝나는 정감 어린 말투로 시청자에 다가갔다. 그리고 누구나 쉽게 맛있는 요리를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공개했다. 설탕과 만능간장은 백 셰프를 대표하는 키워드다. 배우 소유진의 남편으로 처음 알려졌으나 이제는 본인이 더 유명세를 타고 있다. 가끔 방송에 집중하다 첨가해야 할 것을 깜빡한다던가 음식을 태우는 등의 허당기는 인간미마저 더했다.

‘냉장고를 부탁해’의 덕장은 ‘대가’라는 별명이 붙은 이연복 셰프다. 변칙보다는 정통파를 고집한다. 중국요리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허락하지 않을 정도로 막강한 실력을 가졌다. 상대방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보다는 부드럽게 사람을 끌어당긴다. 방송에 얼굴을 비친지 오래되지 않았으나 가장 주목받는 셰프가 됐다. 셰프계의 셰프, 셰프들의 스승으로 불릴 정도로 존경받고 있다.

샘킴 셰프는 셰프계의 신사다. 이선균, 공효진이 주연을 맡았던 MBC 드라마 ‘파스타’의 모티브가 된 인물로 잘 알려졌다. 튀는 행동보다는 꾸준함으로 시청자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유명해졌으나 사실은 2009년부터 꾸준히 요리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췄다. 버라이어티 쇼 ‘1박2일’과 ‘진짜사나이2’에도 출연하는 등 은근히 화려한 이력이다. ‘버럭’하는 성격을 가졌다고 알려졌으나 방송에서는 부드러운 이미지다.

미카엘 셰프는 ‘냉장고를 부탁해’의 유일한 외국인 셰프다.
△우린 좀 달라, 개성형

개성파도 있다. 셰프계의 낭만파라 불리는 이도 있고 요리하는 것보다 먹는 모습이 더 관심을 받는 셰프도 있다. 중요한 건 역시 캐릭터의 독특함이다.

이원일 셰프는 한식과 제빵을 특기로 한다. ‘된장남’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이것은 허영스럽다는 것이 아니라 된장을 이용한 요리에 특출 나다는 뜻이다. 또 다른 별명은 ‘기미 셰프’ 혹은 ‘먹방 요정’이다. 출연 중인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누구보다 맛있게 음식을 먹어 붙여졌다. 셰프가 먹기만 하는 것 아니냐고? 그는 승률이 높은 TOP4에 포함될 뿐 아니라 최다 승자인 홍석천 셰프를 상대해 전승기록을 가진 유일한 셰프다.

살얼음 승부가 벌어지지만 유유자적하며 즐기는 낭만파도 있다. 최근 인지도가 급상승하고 있는 오세득 셰프다. ‘냉장고를 부탁해’에 최근 승선한 그는 백종원 셰프가 빠진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얼굴을 비추는 등 새로운 대세로 떠오르는 중이다. 최현석 셰프의 허세와는 다르다. 호탕한 웃음과 썰렁하지만 유쾌한 말장난 개그로 분위기를 밝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미카엘 아쉬미노프는 셰프테이너 중 유일하게 파란 눈을 한 셰프다. 불가리아 출신인 그는 큰 키와 잘생긴 외모로 인기를 끌었다.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시청자 앞에 처음 섰는데 외국인 셰프를 대표해 한국 세프들과 경쟁하고 있다. 불가리아 요리가 특기인 만큼 미국과 이탈리아, 프랑스 등에 국한됐던 양식의 개념을 깨줬다. 최근에는 MBC 드라마 ‘여왕의 꽃’에 깜짝 카메오 출연하는 등 요리 외 활동도 엿본다.

▶ 관련기사 ◀
☞ [MC 유행 진단]누가 뭐래도, MC는 원톱이 제맛①
☞ [MC 유행 진단] 대세는 원투펀치, 예능新콤비 뜬다 ②
☞ [MC 유행 진단]집단 MC 체제, 누가 한물갔대?③
☞ [포토]'스포츠 모델' 심으뜸, 초대형 S라인 몸매 '헉'
☞ [포토]주이형 - part2, 세계적 바디 스타의 섹시 포즈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