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카자흐에 석패...유로챌린지 2연패

  • 등록 2018-11-09 오후 3:06:48

    수정 2018-11-09 오후 3:06:48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이돈구.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18 유로아이스하키챌린지에 참가 중인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연패를 당했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대회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에 3-5로 패했다.

2018년 세계 랭킹 16위인 한국은 18위 카자흐스탄을 맞아 유효 슈팅 수(SOG)에서 25-39로 뒤지는 등 전반적으로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전날 열린 이탈리아전과 마찬가지로 수비 조직력에 허점을 드러내며 고배를 들었다.

백지선 감독은 선발 골리를 박계훈(상무)에서 황현호(한라)로 교체한 것을 제외하고는 이탈리아전과 동일한 라인업으로 경기에 나섰다.

1피리어드에 2골을 내주며 무겁게 출발한 한국은 2피리어드 3분 3초에 첫 번째 파워 플레이(Power Play. 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 찬스를 잡았다. 이어 4분 16초에 이돈구(한라)가 전정우(상무)-김기성(한라)으로 이어진 패스를 통렬한 슬랩샷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추가골로 살아난 분위기를 오래 이어가지 못했다. 2피리어드 5분 골 크리스 정면으로 침투한 이고르 페투코프에게 3번째 골을 허용했고, 18초 후에 알렉산더 보리시체흐에게 4번째 골을 내줬다.

한국은 2피리어드 10분 54초에 송형철(한라)이 공격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빼준 크로스 패스를 받은 신상훈(상무)의 원타이머 슬랩샷으로 2골 차로 따라 붙었다.

파워 플레이가 펼쳐지던 3피리어드 7분 15초에는 남희두(연세대)의 포인트 샷이 리바운드 된 것을 골 크리스 왼쪽에서 안진휘가 세컨드샷으로 연결, 한 골 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한국은 3피리어드 14분 17초에 조형곤(한라)이 딜레이 게임 페널티(경기 지연을 유도하는 반칙)로 2분간 퇴장 당한지 11초 만에 페투코프에게 추가골을 허용해 추격 의지가 꺾였다.

한국은 이탈리아, 카자흐스탄을 상대로 패배하기는 했지만 장거리 이동과 부족한 훈련 등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는 점이 희망적이다.

송형철(22), 남희두(21·연세대) 등 젊은 디펜스들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도 소득이다. 송형철은 이탈리아전에서 만회골을 터트린데 이어 카자흐스탄전에서 신상훈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2경기 연속 포인트를 올렸다. 대표팀에 처음 뽑힌 남희두는 카자흐스탄전에서 파워 플레이 유닛(수적 우세 상황에서 득점력을 높이기 위한 특화된 조합)에 포함돼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내년 4월 열리는 2019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숏핸디드(Shorthanded. 페널티로 인한 수적 열세) 상황에서 집중력과 조직력을 높여야 한다는 숙제도 확인됐다.

한국은 이탈리아와의 1차전에서 세 차례 맞은 숏핸디드(Shorthanded. 페널티로 인한 수적 열세) 상황에서 3골을 내줬고, 카자흐스탄에도 4번의 숏핸디드에서 2골을 허용했다. 페널티 킬링(숏핸디드를 무실점으로 넘기는 것) 성공률이 29퍼센트에 머물고 있다.

통상 아이스하키에서 페널티 성공률의 좋고 나쁨을 따지는 기준선이 80퍼센트라는 것을 고려할 때, 크게 떨어지는 수치다.

한국은 10일 오전 3시 30분 헝가리와 마지막 경기를 치르고 11일 귀국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