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블록체인 영화제' 개최한 배재광 인스타페이 대표

블록체인으로 투자받은 첫 영화 '연결고리'
창작자들에게 자본으로부터의 자유를 줄 것
카카오와 특허분쟁은 졌지만 기술유출은 조사 중
  • 등록 2018-12-13 오전 8:01:10

    수정 2018-12-13 오전 8:01:10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배재광 인스타페이 CEO 겸 벤처법률지원센터장
분산 원장 기술로 자산 소통, 거래 소통까지 가능하게 하는 블록체인.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알기 쉽게 소개하고 영화 제작비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모은 ‘블록체인 영화제 2018(BFF2018)’가 지난 11일 서울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렸다.

영화제에는 30여 개국 영화인이 참가했으며 대상인 사토시 상은 ‘A Place(스페인, 감독 이반 데 꼬르도바)’, 인기상은 최초의 블록체인 영화 ‘연결고리(한국, 감독 구상범)’가 수상했다.

‘A Place’는 아랍인 이민자가 목적지인 ‘어떤 장소’(a place)에 도달하기 위해 여정을 떠나는데 유럽인들의 편견때문에 겪는 지난한 과정을 그린 영화다.

‘연결고리’는 블록체인이 기부플랫폼으로 이용되고, 고아가 된 주인공이 신용카드가 없어도 전자지갑으로 전송받은 코인으로 필요한 책을 사는 내용이다.

최초의 블록체인 영화 ‘연결고리’의 구상범 감독
◇창작자들에게 자본으로부터의 자유를 줄 것

영화제 준비 위원장인 배재광 인스타페이 CEO는 “인터넷이 포털만 성공시킨 게 아니라 다른 정보화를 이끌었듯이 블록체인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인터넷은 플랫(flat, 평평한) 혁신이라면 블록체인은 딥(deep, 깊은) 혁신”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인터넷이 시공간을 초월한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자리 잡았다면 블록체인은 직접 투자, 배급과 상영,저작권 보호 등을 통해 소규모 영화제작사가 투자자 없이도 영화 제작비를 모으고 멀티플렉스 외에 독립영화관이 특색 있는 영화를 개봉할 수 있게 도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행사에서는 배재광 위원장의 주제발표와 사회로 정윤철 감독, 김중기 배우, 김규식 변호사, 배운철 대표, 이준수 스토리체인 대표가 패널로 참여하여 ‘블록체인 기술이 영화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해 토론하면서, 인터넷으로 디지털화된 영화 생태계가 블록체인 기술로 인하여 어떤 변화가 야기될 것인지와 감독, 배우, 제작자, 전문가 등 각자의 입장에서 영화생태계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최초의 컨퍼런스도 열렸다. 영화제 이후 기념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가 배재광 위원장이다.
◇블록체인으로 투자받은 첫 영화 ‘연결고리’

‘연결고리’는 칸느영화제 초청 감독인 구상범 씨가 암호화폐인 인스타코인으로 투자받아 제작됐다. 시상식에 참여한 사람들이 자신이 보유한 인스타코인으로 직접 전송투표해 인기상을 줬다.

블록체인영화제는 블록체인이 영화 생태계에 어떤 변화를 불러 일으키는지 모색하기 위해 영화계와 블록체인업계가 함께 조직한 영화제다. 이번을 시작으로 2019년 5월에는 칸느영화제와 공유형태로 추진되고 있다. 내년 10월 블록체인거버넌스 엑스포 영화제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독립세션으로 참가를 타진하고 있다.

배 센터장은 “어려운 기술을 알리는데 사실 영화만 한 게 없다”며 “인스타코인은 일단 프라이빗(Private) 형태로 개발됐지만 탈중앙화를 지향하는 퍼블릭(Public) 블록체인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배 센터장은 인터넷과 게임 업계의 산증인이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1996년부터 벤처기업 법률 자문을 시작했다. 엔씨소프트 이사, 한글과컴퓨터 감사, NHN법률 및 전략 자문 등을 거쳤고 현재 국회혁신생태계활성화포럼 공동의장과 한국핀테크연구회 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최근 암호화폐 이야기가 많아졌지만 사실 국내최초의 가상화폐는 엔씨소프트 리니지에서 사용됐던 아데나이고 이후 몬덱스나 A캐시 같은 전자화폐가 나왔지만 활성화되지 못했다”며 “이제라도 증권형암호화폐공개(STO)에 대한 규정을 만들어 사기꾼과 그렇지 않은 부류를 구분하고 스타트업 생태계의 투자 생태계를 복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STO에 대한 세션을 마련하기도 했다. KIC가 ‘블록체인, 한류를 매칭하다’, RATEIT이 ‘블록체인으로 기록된 후기’를, TVCC가 ‘블록체인, 미디어를 설계하다’로 토론 형식의 STO모델링 밋업을 했다.

배재광 벤처법률지원센터장 겸 인스타페이 대표
◇카카오와 특허분쟁은 졌지만 기술유출은 조사 중

그가 만든 암호화폐 인스타페이는 QR코드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인 인스타페이의 블록체인 버전이다. 그런데 인스타페이는 카카오를 상대로 특허 소송을 진행했고 최근 대법원에서 패소했다.

인스타페이는 2008년 지로의 QR 코드를 스마트폰에 달린 카메라로 찍거나 지로에 인쇄된 고객번호를 입력하면 대금 청구내역을 보여주고, 스마트폰 내 ‘지갑’에 충전해둔 돈이나 신용카드 등으로 결제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특허를 등록했다. 그런데 카카오가 2016년 ‘카카오페이 청구서 서비스’란 이름으로 유사 서비스를 하자 특허분쟁을 제기한 것이다.

배 센터장은 “얼마 전 대법원에서 특허 등록이 무효로 결정됐지만 카카오가 한전을 통해 우리 기술을 받아갔다. 기술유출 조사는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