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전`, 부일영화상 최우수작품상 등 `4관왕`

  • 등록 2011-10-07 오후 7:00:00

    수정 2011-10-07 오후 7:00:00

▲ 영화 `고지전`


[부산=이데일리 스타in 최은영 기자]장훈 감독의 전쟁영화 `고지전`이 제20회 부일영화상 최우수 작품상의 영광을 안았다.

`고지전`은 7일 오후 7시 부산국제영화제 전용관으로 새로 개관한 해운대 영화의 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열린 20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 남우조연상(고창석), 신인남우상(이제훈), 미술상(류성희)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다.

작품상과 함께 치열한 접전을 펼쳤던 최우수 감독상은 `만추`를 연출한 김태용 감독에게 돌아갔다.

가장 관심을 모은 남우주연상은 류승완 감독의 `부당거래`에서 열연한 류승범이 차지했고, 여우주연상은 홍상수 감독의 `옥희의 영화`에서 빼어난 연기를 선보인 정유미가 받았다.

올해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에 빛나는 `써니`의 강소라는 신인여우상을 품에 안았다. 두 번째 700만 돌파 한국영화 `최종병기 활`도 촬영상에 부산일보 독자가 직접 투표해 시상하는 부일독자심사단상까지 2개의 트로피를 가져갔다.

고 유현목 감독의 영화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유현목 영화예술상`은 강우석 감독이 수상했다.

부일영화상은 부산일보에서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1958년 우리나라 최초의 영화상으로 시작했으나 1973년을 마지막으로 중단, 35년만인 2008년 재개돼 올해 20회를 맞았다.

이날 시상식에는 허남식 부산시장과 임권택 감독, 배우 안성기 강수연 등 영화인은 물론 각계 각층 인사 8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다음은 이날 수상자(작) 명단이다.

▲ 최우수 작품상 - `고지전` ▲ 최우수 감독상 - `만추` 김태용 감독 ▲ 남우주연상 - `부당거래` 류승범 ▲ 여우주연상 - `옥희의 영화` 정유미 ▲ 남우조연상 - `고지전` 고창석 ▲ 여우조연상 - `아이들` 김여진 ▲ 신인감독상 - `무산일기` 박정범 감독 ▲ 신인남우상 - `고지전` 이제훈 ▲ 신인여우상 - `써니` 강소라 ▲ 촬영상 - `최종병기 활` 김태성-박종철 감독 ▲ 음악상 - `마당을 나온 암탉` 이지수 ▲ 미술상 - `고지전` 류성희 ▲ 각본상 - `방가방가` 육상효 감독 ▲ 부일독자심사단상 - `최종병기 활`▲ 유현목 영화예술상 - 강우석 감독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