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혜 코레일 사장 기자회견 전문

  • 등록 2013-12-27 오전 9:26:56

    수정 2013-12-27 오전 9:26:56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다음은 최연혜 코레일 사장의 기자회견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철도노조의 최장기 불법파업으로 국민 불편이 극에 달하고 있으며 국민경제 전반에 막대한 손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국민들께 헌신하고 봉사해야 할 코레일이 민생을 위협하고 국민경제를 도탄에 빠지게 하는 정말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철도파업은 이미 철도 노사간의 문제가 아닌 사회 문제로 확산되고 정치적 이슈로 변질되어 사태가 나날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불법파업 중단과 조속한 복귀를 촉구하기 위해 저는 어제 노조 간부가 피신해 있는 조계사를 찾았고 이 자리에서 노조 측의 대화요구를 받아들여 협상을 재개하였습니다.

어제 오후 4시부터 오늘 아침 8시까지 밤샘 마라톤 협상을 진행했지만 아무런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습니다.

코레일에서는 파업을 철회할 경우 “수서 KTX 법인의 공공성 확보와 철도산업발전을 위한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기구를 구성한다”라는 진전된 대안을 제시했지만 철도노조는 “수서 KTX 법인 면허발급부터 중단하라”는 기존의 요구를 되풀이 하면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노조가 말로는 대화와 협상을 하자고 하면서 과연 협상할 의지가 있는지 또, 철도산업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코레일은 이면합의를 통한 어떠한 야합이나 명분없는 양보와 타협은 결코 하지 않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수서 KTX 법인은 혁신을 시작하는 코레일의 자회사로서 공공부문내의 경쟁 도입으로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입니다.

코레일은 그동안 경쟁이 없었기 때문에 철밥통이란 오해와 질책을 받아 왔습니다.

어떤 이유로든 회사경영이 어렵게 되었다면 공기업이라 할지라도 예외 없이 경영개선을 해야합니다.

부채가 늘어나면 결국 국민 세금만 축내게 됩니다.

우리 대한민국에는 세계 최고인 것이 많이 있습니다.

코레일을 우리나라 최고의 공기업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경쟁체제 도입으로 코레일은 철도의 주인인 국민들께 질 좋은 서비스로 보답하겠습니다.

사랑하는 직원 여러분!

코레일은 현재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습니다.

코레일은 불법파업으로 그동안 공들여 쌓아온 신뢰와 명예를 한순간에 모두 무너뜨리고 말았습니다.

국민이 외면하면 코레일에는 미래가 없습니다.

직원 여러분은 무엇이 두려운 것입니까?

코레일은 그동안 오랜 역사 속에 수많은 난관과 역경을 이겨낸 저력과 역량이 있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철도운영기술을 자랑하고 있지 않습니까?

노사가 합심하면 우리는 영업흑자를 달성할 수 있습니다.

수서KTX 법인을 코레일의 100% 자회사로 만들 수 있습니다.

불법파업에 가담하고 있는 직원 여러분!

마지막 최후 통첩을 내립니다.

오늘 밤 12시까지 복귀해 주십시오.

이 때까지 돌아오지 않는 직원에 대해서는 복귀 의사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습니다.

어제 대체인력 660명에 대한 채용 공고를 하였고 앞으로 필요한 추가 인력을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회사 운영의 정상화를 도모하겠습니다.

사랑하는 직원 여러분!

명분과 정당성도 없는 불법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오늘 밤 12시까지 반드시 돌아와 주시기 바랍니다.

2013.12.27

코레일 사장 최연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