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9명, '업무 중 딴 짓 한 경험 있다'

  • 등록 2014-08-04 오전 8:51:37

    수정 2014-08-04 오전 8:51:37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직장인 10명 중 9명은 업무 중 딴짓을 한 적이 있으며, 특히 점심시간 직후에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69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1.5%가 업무시간에 딴짓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딴짓을 주로 하는 시간대는 46.9%가 ‘점심시간 직후’를 꼽았다. 이어 ‘오후 근무시간’ (32.3%), ‘오전 근무시간’ (11.9%), ‘점심시간 바로 전’ (6.6%) 순으로 오전보다는 오후 시간대가 많았다.

주로 하는 딴짓(복수응답)은 56.0%가 ‘인터넷뉴스 검색’이라고 답했다. ‘메신저 채팅’ 41.8%, ‘인터넷 서핑’ (40.4%), ‘SNS관리’ (23.8%), ‘온라인 쇼핑’ (21.0%), ‘휴대폰문자ㆍ통화’가 (19.3%) 이었다. 이 외에도 ‘흡연 및 잡담’ (16.1%), ‘수면’ (14.6%), ‘은행ㆍ편의점 방문 등 개인 용무’ (11.9%), ‘게임ㆍ드라마ㆍ영화 관람’ (8.0%) 등이 있었다

자주 하는 딴짓의 종류는 성별에 따라 달랐다. 남성의 경우 ‘인터넷뉴스 검색’이 68.8%로 가장 많았던 반면, 여성은 ‘메신저 채팅’이 53.1%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중 가장 눈치가 보이는 딴짓은 ‘온라인 쇼핑’이 19.3%로 1위를 차지했다. ‘SNS 관리’ (16.1%) ‘수면’ (13.8%), ‘메신저 채팅’ (13.3%)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남성은 ‘수면(17.3%)’ 여성은 ‘온라인 쇼핑(32.3%)’을 가장 눈치가 보이는 딴짓 1위로 꼽았다. 업무 중 딴짓을 하는 이유를 묻자 ‘머리를 식히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44.0%로 가장 많았다.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 (21.6%), ‘업무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 (15.5%), ‘업무에 몰입하지 못해서’ (11.4%), ‘업무량이 적어서’ (4.9%), ‘업무 외에 개인적으로 할 일이 많아서’ (1.8%) 순이었다.

한편 ‘회사에서 직원들의 딴짓을 방해하기 위한 감시 여부’를 물어본 결과 30.3%가 ‘그렇다’고 답했다. 감시 방법(복수응답)은 68.7%로 ‘상사가 수시로 지켜본다’는 답이 가장 많았다. 그 외 ‘사내메신저를 제외한 개인 메신저 차단’ (32.7%), ‘특정 사이트 차단’ (25.1%), ‘사내 네트워크를 통해 감시 및 경고’ (16.1%), ‘감시카메라 설치’ (12.8%)가 있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