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한 번 하자"며 음란 사진 보낸 70대男 벌금형

  • 등록 2018-09-15 오전 9:57:25

    수정 2018-09-15 오전 9:57:25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지인 여성에게 음란한 사진을 전송한 70대 남성에게 벌금 300만원을 내라는 판결이 내려졌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항보승혁 부장판사)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 혐의로 기소된 A(71)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명령도 받았다. 판사는 “피고인에게 특별한 범죄 전력이 없고, 범행 후 깊이 뉘우치며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 4월 자신에게 200만원을 빌려간 B(60대·여)씨에게 전화를 걸어 “오늘 연애 한 번 하자”고 말했고 B씨가 답을 하지 않은 채 연락을 끊자 인터넷에서 찾은 음란한 사진을 B씨의 휴대전화로 전송한 바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