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팀매드 신예' 이승리, MAX FC 데뷔전 화끈한 승리

  • 등록 2019-03-15 오후 7:35:00

    수정 2019-03-15 오후 7:43:36

MAX FC 웰터급 랭킹전에서 부산 팀매드 소속의 이승리(오른쪽)가 최훈을 상대로 판정승을 거둔 뒤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사진=MAX FC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김동현, 최두호 등 세계적인 UFC 파이터를 배출한 종합격투기 명문팀 부산 팀매드의 ‘신예’ 이승리(21)가 입식타격기에서도 강력한 모습을 보였다.

이승리는 15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테크노마트 11층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입식타격기 대회 ‘MAX FC 17 IN SEOUL’ 1경기 웰터급(-70kg) 랭킹전에서 최훈(30·군포 삼산)을 상대로 두 차례나 다운을 뺏은 끝에 심판전원일치 5-0 판정승을 거뒀다.

이승리는 부산 팀매드에서 종합격투기 선수로 활동하고 있지만 이날 입식타격기 대회인 MAX FC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한동안 종합격투기에 전념했지만 과거 킥복싱 전적 14승3패를 기록할 정도로 입식타격기에도 익숙하다.

이승리는 1라운드부터 파워의 우세를 앞세워 최훈을 몰아붙였다. 최훈은 MAX FC 웰터급 랭킹 1위 선수지만 힘과 기량에서 이승리에게 미치지 못했다. 이승리는 1라운드에 펀치로 첫 번째 다운을 빼앗은데 이어 3라운드에 두 번째 다운을 뺏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