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참수된 폴리기자 구출작전 펼쳤지만 실패"

  • 등록 2014-08-21 오전 8:57:02

    수정 2014-08-21 오전 8:57:02

[이데일리 김태현 기자] 미국 정부가 시리아 `이슬람국가`(IS)에 억류된 자국민을 구출하기 위해 그동안 비밀리에 구출 작전을 진행했지만 실패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국 정부는 전날 IS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미국인 기자 제임스 라이트 폴리를 참수하는 영상을 공개하자 이같이 발표했다. 미 국방부는 올 여름 시리아에 미군을 투입해 IS를 포함한 여러 무장단체에 억류된 다수의 미국인들을 구출하려 했으나 인질을 찾는데 실패했다고 이날 밝혔다.



사전에 인질들의 위치를 파악한 미군은 공군기와 특수부대 지상병력을 투입했으나 도착했을 당시 인질들은 그 자리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의 이번 비밀 작전 발표는 앞으로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대규모 구출작전을 실시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분석했다.



미국 국방부도 “피해를 감수하고서라도 시리아와 이라크에 억류된 인질을 구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