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 매도`에 흔들린 암호화폐…비트코인 한때 400만원도 위태

[이정훈의 암호화폐 투데이]비트코인 가격 3%이상 하락
리플 350원·이더리움 10만원 위협…비트코인SV만 강세
비트코인 매도포지션 한달반래 최대…"랠리 되돌림 과정"
SEC, 비트코인 ETF 승인여부 결론 내년 2월말로 또 늦춰
  • 등록 2018-12-07 오전 8:25:36

    수정 2018-12-07 오전 8:25:36

최근 나흘간 비트코인 가격 추이 (그래픽=빗썸)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암호화폐시장이 다시 급락세로 돌아섰다. 글로벌 증시가 흔들리면서 위험자산 선호가 줄어들고 있는데다 제대로 된 반등이 나오지 않는 암호화폐시장에 대한 실망과 공포가 매도를 야기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한때 400만원까지 위협 받았다.

7일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2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에 비해 3.6%나 하락한 411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달러로 거래되는 4대 거래소 시세를 평균한 코인마켓캡에서도 비트코인은 3% 가까이 하락하며 3660달러에 머물러 있다. 리플은 8% 가까이 급락하며 350원 수준이고 이더리움은 9% 이상 폭락하며 10만원도 위협받고 있다. 비트코인SV만 26% 뛸 뿐 대부분 코인은 급락 중이다.

이날도 비트코인 가격은 장중 한때 3560달러 수준까지 하락했다. 이는 지난 11월27일 이후 열흘여만에 최저치였다. 지난달 25일 저점인 3474달러 하향 돌파 이전에 지지력을 보여야할 상황이지만 반등해도 3770달러와 지난 2일 고점인 4260달러, 4400달러 등 주요 매물대가 집중돼 있어 그 폭은 제한적일 수 밖에 없어 보인다.

이런 가운데 비트코인 가격 하락에 베팅하는 매도세가 최근 6주일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늘어났다. 비트파이넥스 거래소에서 이날 달러로 거래되는 비트코인 매도 포지션은 3만7891게약으로 지난 10월15일 이후 최대였다. 최근 3주일만에 95%나 급증한 것이다.

마이크 맥글론 블룸버그 애널리스트는 “현 시장 상황은 지난해 나타난 현기증 나는 상승랠리를 되돌리는 심리적인 단계”라고 진단한 뒤 “비트코인캐시 하드포크가 핵심 트리거로 작용했는데, 대규모 토큰 홀더들이 다른 상대방을 해치기 위해 자신의 포지션을 매물화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시장 참가자들의 자신감을 낮췄다”고 지적했다.

악재로 나왔다. 이날 미국 금융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자산운용사인 밴엑어소시에이츠와 크립토 스타트업인 솔리드X파트너스가 공동으로 신청한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여부에 대한 결정을 또다시 내년으로 미뤘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SEC는 이날 웹사이트에 게재한 글을 통해 “밴엑과 솔리드X가 신청한 비트코인 ETF 승인여부에 대한 결론시한을 내년 2월27일까지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밴엑과 솔리드X는 당초 올 6월 처음으로 ETF 출시를 위한 승인 신청을 냈지만 SEC는 지금까지 승인을 거부하거나 결정을 미뤄왔다. 이 때문에 두 회사는 SEC가 우려하는 점을 감안해 당초 비트코인 선물을 기초자산으로 했던 상품 설계를 비트코인 현물로 바꾸고, ETF 운용사가 비트코인을 실제로 보유하도록 하고 암호화폐 분실이나 도난시에도 이를 보장해주는 방식으로 상품을 설계한 뒤 재신청했다.

그동안 SEC는 암호화폐시장에서의 높은 가격 변동성과 유동성 부족으로 인해 가격 조작이 나타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승인을 거부했었다. 그러나 특히 이번 ETF에 대해서는 파트너사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가 직접 나서 지지 입장을 보이고 있다. 크리스 콘캐논 CBOE 최고경영자(CEO)는 “비트코인 현물시장은 거래량 증가로 전통적인 상품시장과 유사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는 현물시장이 비트코인 ETF를 지지할 만큼의 충분한 유동성이 있다고 믿는다”고 반대 입장을 낸 바 있다.

이런 이유로 SEC는 이번 만큼은 보다 신중한 결정을 내리겠다는 입장이다. 이미 제출된 1400여건의 비트코인 ETF에 대한 외부 의견 외에 추가로 여러 기관들로부터 의견을 구해왔다. 그러나 지난주 제이 클레이튼 SEC 위원장은 코인데스크가 주최한 ‘컨센서스’ 행사에 참석, “거래소에서의 암호화폐 가격 조작 이슈를 어떻게 해결해야할 것인지 구체적인 방안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어쨌든 암호화폐 ETF가 승인을 받으려면 이 문제가 해결돼야할 필요가 있다”며 조만간 승인이 이뤄지기 어렵다는 점을 애둘러 시사한 바 있다.

한편 앞으로 10년간 장기 투자했을 때 뉴욕증시를 대표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보다 암호화폐 투자에 따른 수익률이 더 높을 것이라고 자신하며 총 100만달러(원화 약 11억2150만원)에 이르는 내기를 제안한 암호화폐 전문 투자회사가 등장했다. 이는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지난 2008년 헤지펀드보다 인덱스펀드 투자수익률이 더 높을 것이라며 내기를 걸었던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최고경영자(CEO)의 베팅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그 주인공은 모건크릭디지털이라는 미국내 암호화폐와 디지털자산 전문 기관투자업체로, 모건크릭측은 비트와이즈자산운용이 관리하는 암호화폐 인덱스펀드인 ‘디지털에셋 인덱스펀드’에 10년간 투자해 S&P500지수 수익률을 앞설 수 있다며 100만달러 규모의 판돈을 걸었다고 코인텔레그래프가 6일(현지시간) 전했다. 모건크릭은 승리해서 100만달러를 벌게 된다면 이 모두를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모건크릭은 현재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비트코인캐시, 이오스, 라이트코인, 모네로, 제트캐시, 대시, 아이오타, 넴 등 시가총액 상위 코인 10개를 바스켓으로 담은 인덱스펀드에 투자하고 있다. 앤서니 폼플리아노 모건크릭 창업주는 이날 “향후 10년간 암호화폐 투자수익률이 적어도 S&P500지수를 충분히 앞설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한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이 가진 펀더멘털은 새로운 자산으로서의 성장을 지지해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가 말한 비트코인의 펀더멘털은 비트코인 홀더의 월렛과 네트워크내 노드 숫자 등을 의미한다. 이번 투자 내기는 내년 1월1일부터 시작해 2029년 마감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