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의 직장생활, 절대 이해할 수 없는 것?

20-30대 미혼남녀 73%, 오피스 와이프·허즈번드 안돼!
  • 등록 2012-08-08 오전 9:42:30

    수정 2012-08-08 오전 9:42:30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직업 특성상 남자들을 많이 만납니다. 대학 때부터 제 주위에는 늘 여자친구보다 남자친구들이 더 많았어요. 그런데 제가 만나는 남자들은 저의 친구관계에 대해 처음에는 이해하는 척하지만 결국은 헤어지자고 합니다. 저는 이해 받고 싶은데 말이죠. 그런데 사실 저도 제 애인에게 친한 여성동료가 있다면 못 견딜 것 같아요. 참 이중적인 마음이죠… (유oo 32세, 여성 건축가)

소셜데이팅 코코아북은 ‘내 애인의 사회생활에 대한 이해’라는 주제로 지난 8월 1일부터 3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약 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했다.

8일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73%(여성응답자 74%, 남자응답자 73%)가 ‘친한 이성의 동료(오피스 와이프, 허즈번드), 대학친구와의 관계를 절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말해 잦은 야근, 회식, 직장 내 동호회 등 다른 항목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내 애인에게 꼭 이해 받고 싶은 직장(대학)생활을 묻는 질문에는 여성응답자의 34%와 남성응답자의 44%가 잦은 야근(공부)이라고 대답했고, 여성응답자의 33%와 남성응답자의 20%가 친한 이성의 동료(오피스 허즈번드) 및 대학친구와의 관계라고 응답했다.

애인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주로 도움을 받는 상대로는 전체응답자 중 ‘평소 나를 잘 아는 친구들’이라는 응답자가 60%로 가장 높은 순위를 보였고, 그 뒤로 까페, 지식정보 등을 통해 접한 실제 연애 상담자(17%), 드라마나 영화, 소설 등의 가상의 주인공(12%), 연애칼럼니스트나 커플매니저와 같은 전문가들(9%) 순의 응답률을 보였다.

나의 거짓말도 100% 믿는 애인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인 52%가 ‘나에 대한 신뢰와 사랑에서 비롯된 포용력’으로 받아들였다.

생각의 차이가 성별에 기인하는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42%가 ‘남녀의 차이가 아닌 사람마다 개인 차이가 존재할 뿐이다’라고 말했고 이에 반해 32%는 ‘남녀는 태생부터 다르다’라고 응답했다. 연애에 있어 남녀가 이해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서는 81%가 반드시 이해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남경식 코코아북 대표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는 이성을 질투하는 것은 사랑의 또 다른 모습이다.”라며 “상대가 모두 이해하는 것처럼 소위 ‘쿨’하게 행동한다고 해도 의도치 않게 사랑하는 애인에게 상처를 줄 수 있으므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이성관계는 조심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