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구잠옷·포켓몬티…나는야 '성공한 덕후'

짱구·핑크팬더 등 인기 캐릭터 협업 제품 완판 줄이어
동시 접속으로 서버 마비되기도
스토리와 재미 담아 고객 향수 자극
  • 등록 2017-09-19 오전 8:34:34

    수정 2017-09-19 오후 5:05:56

박휘웅 팀장.(사진=이랜드월드)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이랜드월드의 SPA(제조·유통 일괄)브랜드 스파오(SPAO)가 완판 사례를 이어가고 있다. 그 중심엔 유명 캐릭터와 협업한 제품이 있다. 포켓몬스터와 짱구, 핑크팬더 등이 스파오의 의류와 만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일부 제품은 중고거래를 통해 정상가의 몇 배의 금액을 지불해야 구매할 수 있을 정도다. 스파오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박휘웅 팀장의 손에서 탄생했다. 그는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을 ‘캐릭터 덕후’이자 ‘SNS 덕후’라고 칭했다. 1988년생으로 올해 30살인 박 팀장은 “평소 캐릭터에 관심이 많은 편”이라며 “여기에 블로거, 페이스북 등 장기간 SNS 운영으로 소비자 트렌드를 동물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짱구 마니아로 수집한 짱구 브로치만 20개에 달한다. 또 모바일 메신저에서 짱구 이모티콘을 구매하는 것은 물론 한동안 프로필 사진으로도 사용했다.

그의 이런 덕후기질은 회사의 기획력과 만나면서 시너지를 내고 있다. 박 팀장은 “성인 의류에서 잘 시도하지 않았던 캐릭터 제품을 내기 전 ‘라이선스 선호도 조사-마케팅기획-계약진행-상품기획-디자인선호도조사-상품화-마케팅프로모션’으로 진행된다”며 “고객의 니즈에 철저히 맞춰 진행한다”고 말했다.

‘짱구 잠옷’ 열풍을 일으킨 짱구 파자마.(사진=이랜드월드)
‘짱구 파자마’ 제품이 대표적. 짱구 파자마는 지난 7월 말 온라인 한정 판매 개시 30분 만에 준비 물량이 전부 판매됐다. 이어 진행된 2차분도 모두 팔려나가며 인기를 실감했다. 한때 네이버 싱글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할 정도였다. 8월 말 진행된 3차 판매분도 완판을 앞두고 있다.

포켓몬 콜라보레이션과 핑크팬더 콜라보레이션 등도 이 같은 기획력을 바탕으로 출시하면서 히트를 했다. 포켓몬 콜라보레이션은 출시 2시간 만에 인기 캐릭터 제품이 소진됐다. 또 한정판 럭키박스 구매를 위해 매장 오픈 전부터 고객들이 줄을 서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스파오가 포켓몬 콜라보레이션으로 올린 매출액만 100억원에 달한다.

박 팀장은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인기 캐릭터에 국한하지 않고 식음료로 확대했다. 지난해 여름부터 시원한 이미지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그는 “음식자수와 프린팅이 트렌드로 각광 받고 있었고 여름시즌 ‘쿨한’ 아이템을 찾는 고객들의 TPO(Time·Place· Occasion) 니즈를 파악했다”며 “여기에 아이스크림 증정, 부채 패키지 등을 통해 바이럴 마케팅에 주력했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탄생한 빙그레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공식 출시 전 진행한 온라인 판매로 준비 물량의 35%를 소화했다. 공식 출시 이후엔 준비 수량의 80%를 판매해 곧 재고 수량을 모두 소진할 예정이다. 그는 짱구 파자마를 이을 캐릭터로 ‘어드벤처타임’과 ‘워베어베이스’ 제품을 준비하고 있다. 박 팀장은 “어드벤처타임, 위베어베어스가 출시 예정이고 짱구 캐릭터 제품도 계속해서 출시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